"내 나이가 어때서?"…섹시 수영복 입는 87세 할머니

[스타일 팔로우<61>] 남편·아들 잃은 슬픔…손녀 옷 입고 찍은 사진에 용기 얻어 패셔니스타의 길로

머니투데이 스타일M 배영윤 기자  |  2015.11.13 08:10  |  조회 22145
SNS 계정 하나쯤은 있는 디지털 시대다. SNS를 통해 나와 같은 시대, 다른 공간에 사는 사람들의 일상을 엿보고 새로운 정보를 얻는다. '핫(HOT) 피플'의 일상 속에서 패션, 뷰티, 라이프 관련 스토리를 접하고 싶다면. 팔로우(Follow) 팔로우(Follow) 팔로우(Follow) '스타일M'.
/사진=배디 윙클 인스타그램
/사진=배디 윙클 인스타그램
쿨하고 섹시한 할머니. 할머니 앞에 '쿨하다'와 '섹시하다'는 형용사를 붙이면 실례가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이보다 더 확실한 표현은 찾기 어려울 듯하다. 올해로 87세인 할머니 패셔니스타 '배디 윙클'을 소개한다.

올해 패션계 화두로 떠오른 '그래니룩(Granny look)'은 할머니 옷장에서 꺼낸 듯한 아이템으로 연출한 복고풍 스타일의 옷차림을 말한다. 할머니처럼 입돼 할머니처럼 보이지 않도록 입는 것이 그래니룩을 멋스럽게 입는 법이다. 하지만 '진짜' 할머니 배디 윙클이 선보이는 '그래니룩'은 완전히 다르다. 그녀의 평소 스타일링을 보면 "할머니!"라는 말보다 "언니!"라는 말이 먼저 튀어나올 것만 같다.

/사진=배디 윙클 인스타그램
/사진=배디 윙클 인스타그램
아이돌 스타들이나 입을 법한 형형 색색의 독특한 의상들. 힙합 뮤지션이 즐겨 착용하는 볼드한 액세서리와 선글라스. 섹시 여가수들의 단골 무대 의상인 수영복 디자인의 타이트한 의상들. 배디 윙클은 젊은 세대들도 선뜻 도전하기 어려운 아이템들을 완벽히 소화한다.

또한 패션을 온몸으로 즐기는 듯한 환한 미소에 또 한번 감탄하게 된다. 170만명이 넘는 팔로워가 그녀의 활기 넘치는 모습에 실시간으로 '좋아요' 버튼을 누른다.

/사진=배디 윙클 인스타그램
/사진=배디 윙클 인스타그램
미국의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다임피스(DimePiece)'는 브랜드 캠페인의 얼굴로 배디 윙클을 내세웠다. 지난달 데일리메일은 배디 윙클을 2015년 가장 핫한 인스타그램 스타로 꼽았다. 세계적인 슈퍼스타 마일리 사이러스는 지난 8월에 열린 MTV 뮤직 비디오 시상식에 배디 윙클을 초대하며 "나 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의 롤모델"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배디 윙클이 세대와 국경을 초월한 핫한 패션피플이 된 데에는 손녀의 공도 크다. 교통사로로 세상을 떠난 남편과 암 투병 끝에 운명을 달리한 아들 때문에 우울한 나날을 보내던 배디 윙클은 어느날 우연히 손녀의 분홍색 원피스를 입어 본다. 이 모습을 본 손녀가 "귀엽다"며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그녀의 인생은 180도 달라졌다. 많은 이들이 '멋있다'며 칭찬했고 사람들의 응원에 배디 윙클은 자신감을 얻어 더욱 과감한 패션에 도전하는 것을 멈추지 않고 있다.

/사진=배디 윙클 인스타그램
/사진=배디 윙클 인스타그램
독특한 옷과 귀여운 포즈는 물론 그녀가 입은 옷에 적힌 글에 주목해보는 것도 좋다. 희로애락을 다 겪어본 인생 선배가 던지는 통쾌한 한마디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패션에는 정해진 룰도, 편견도 없다는 것을 자신만의 '그래니룩'으로 보여주고 있는 배디 윙클을 팔로우해보길. 보이지 않는 굴레에 갇혀 도전과 모험을 주저하는 이에게 기분좋은 해답을 안겨줄지도 모르니 말이다.

☞ 배디 윙클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