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를 사로잡은 '중국민항'…최저가+최신기로 만족도 높아

中대륙+대만 '차이완' 신상품 화제…미주,유럽 등 중장거리 항공편도 중국 경유하면 가격 저렴

머니투데이 이지혜 기자  |  2015.12.08 09:54  |  조회 3794
지난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 대만 총통이 1949년 분단 뒤 66년 만에 첫 정상 회담을 가져 ‘차이완’시대의 첫 발을 내딛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여행업계가 최근 중국대륙 상하이와 대만을 동시에 관광하는 이색 패키지투어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사진은 대만 타오위안공항에서 판매 중인 덩샤오핑과 장징궈 세트 인형/사진제공=강미유
지난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 대만 총통이 1949년 분단 뒤 66년 만에 첫 정상 회담을 가져 ‘차이완’시대의 첫 발을 내딛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여행업계가 최근 중국대륙 상하이와 대만을 동시에 관광하는 이색 패키지투어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사진은 대만 타오위안공항에서 판매 중인 덩샤오핑과 장징궈 세트 인형/사진제공=강미유
해외 여행에서도 중국이 저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기존에는 직항편보다 싼 가격을 내세운 '경유(환승)' 여행 강자가 홍콩 캐세이퍼시픽항공과 싱가포르항공 등이었는데, 최근엔 중국국제항공, 중국동방항공, 중국남방항공 인지도가 상승세다. 이들은 전자 분야의 샤오미, 하이얼 등과 마찬가지로 '싼값'과 '성능'으로 파이를 키워가고 있다.

이번 겨울 해외여행 화제의 신상품은 중국 대륙과 대만을 동시에 여행하는 '차이완' 패키지다. 지난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 대만 총통이 1949년 분단 뒤 66년 만에 첫 정상 회담을 가지며 '차이완' 시대가 본격화 되고 있다.

이 패키지는 11월 말에 출시돼 판매 이달 초까지 약 1주일 만에 하나투어, 홀리데이투어 등 주요 여행사를 통해 200명 가까이 구매했다. 12월 말부터 2월까지 이 루트에 대한 항공 좌석 할당량이 400~500명 규모임을 감안하면 선전하고 있는 셈.

이 상품은 3박4일 일정으로 진행되며 동방항공을 통해 인천-상하이-타이베이를 거쳐 여행한다. 특징은 한 번에 두 지역을 여행할 수 있고, 여행비는 겨울방학 성수기 기준으로 대만만 여행할 때보다 오히려 10만~20만원 정도 저렴하다는 것이다. 하나투어 패키지투어는 69만9000원부터고, 홀리데이투어 자유여행팩은 55만9000원부터다.

조충현 홀리데이투어 대표는 "중국 정부가 환승 여행객에게 72시간까지 무비자 체류를 허용하고 있어, 항공권만 싼 게 아니라 중국 여행도 함께하는 콘셉트로 기획했는데 20~30대를 중심으로 반응이 좋다"고 설명했다.

중국 항공사의 저력은 이 같은 근거리뿐 아니라 6~7시간 대의 동남아와 유럽, 미주, 호주 등 장거리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이들 중국민항 경유 항공권은 직항편에 비해 훨씬 저렴할 뿐 아니라, 여타 글로벌 항공사들 사이에서도 최저가다.

올 겨울 12~2월 출발 기준으로 판매했던 뉴욕 항공권 특가를 비교해 보면 가격차가 눈길을 확 끈다. 경유를 이용할 경우 △중국국제항공 76만원 △중화항공 82만원 △델타항공 98만원이고, 직항편은 △아시아나항공 153만원 △대한항공 160만원이다.

중국국제항공은 베이징 서우두(수도)공항을 허브로 하기 때문에 구궁보우관(자금성)과 만리장성 등 관광거리가 풍성하다. 항공기 역시 장거리 노선에는 보잉사의 최신 기종인 드림라이너(B777-300ER)을 투입해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도 높다.

한구남 중국국제항공 차장은 "홈페이지 특가 판매 기간에 싸게 구입하는 것은 물론이고, 느끼한 중국 음식이 부담스런 경우 '채식주의자를 위한 기내식'을 신청하는 등 똑똑한 소비가 눈에 띄게 늘어났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