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명물 '춤추는 바다분수'를 내려다보는 호텔

[MT호텔리뷰] <47> 샹그리아비치관광호텔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  |  2016.01.03 06:36  |  조회 4014
/사진제공='목포춤추는바다분수' 홈페이지
/사진제공='목포춤추는바다분수' 홈페이지

'목포의 밤'을 대표하는 명물을 꼽으라면 '춤추는 바다분수'다. 수반길이 150m, 높이 13.5m, 최대분사 높이 70m의 초대형 부유식 바다음악분수가 목포 평화광장 앞 바다에서 그 화려함을 뽐낸다. 73개의 회전노즐, 203개의 에어젯노즐, 워터스크린, 레이저 5대, 292개의 LED조명, 79개의 경관조명이 어우러진 환상의 멀티미디어쇼는 관광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는다.

'목포춤추는바다분수'는 봄·가을 주중(화~목, 일)에는 오후 8시와 8시30분에, 주말(금, 토)에는 오후 8시, 8시30분, 9시에 회당 20분씩 연출된다. 여름(6~8월) 주중에는 1시간씩 늦춰져 오후 9시부터 시작된다.

/사진=김유경기자
/사진=김유경기자
/사진=김유경기자
/사진=김유경기자
샹그리아비치관광호텔은 '춤추는 바다분수'가 펼쳐지는 목포 평화광장 바로 앞에 위치해 있다. 바다 전망의 객실이라면 분수공연을 볼 수 있을 정도로 전망이 매우 좋다. 롯데마트와 편의점, 관광지 중 한 곳인 갓바위 등이 가까운 것도 장점이다.

1급 관광호텔(3성급에 해당)인 샹그리아비치호텔은 지하1층, 지상8층 건물로, 객실은 2층부터 7층까지다. 기준인원 초과시에는 1인당 2만원의 추가비용을 내야 한다.

객실은 비교적 넓은 편이다. 욕실 역시 넓다. 전망은 최고다. 문제는 욕실 시설 관리와 청소가 잘 안되고 있다는 점이다. 욕조에는 머리카락이 많이 떨어져 있었고 면봉 등 어메니티도 오래돼 손이 가지 않았다. 호텔 전체의 청결상태가 의심스러웠던 이유다. 샤워부스는 문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부스 밖으로 물이 새나갔고 바닥에 흥건히 고인 물도 잘 빠지지 않아 불편했다.

목포의 밤바다를 오래도록 즐기고 싶다면 위치상 이 호텔만한 곳이 없다. 다만 '목포춤추는바다분수'는 겨울(12월~3월)에 운영하지 않는다.

인터파크투어는 오는 6월까지 1박당 주중(일~목요일) 9만9220원(이하 세금·봉사료 포함), 주말(금·토요일) 11만5550원에 판매한다. 조식은 한식 9000원, 양식 1만3000원이다.

/사진=김유경기자
/사진=김유경기자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