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피란민' 체험하고, 충북에서 '꿈' 찾아볼까

문체부·관광공사 '2016 봄 여행주간' 즐길 수 있는 지역 17개 테마 프로그램

머니투데이 김유진 기자  |  2016.04.20 10:54  |  조회 3925
문화체육관광공사와 한국관광공사가 '2016 봄 여행주간'을 맞아 지역별 대표 프로그램으로 선정한 17개 여행 상품.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공사와 한국관광공사가 '2016 봄 여행주간'을 맞아 지역별 대표 프로그램으로 선정한 17개 여행 상품.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뷰티, 역사, 낭만, 먹방…. 오는 2016년 봄 여행주간을 맞아 각 지역에서 다양한 테마의 축제들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5월 1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되는 '2016 봄 여행주간'을 맞아 지역별 여행주간 대표 프로그램 17개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17가지 프로그램은 문체부가 공모를 통해 관광 콘텐츠와 특산물 등 지역의 특성을 반영해 선정했다. 무엇보다도 여행주간에만 즐길 수 있는 참신한 아이디어들이 녹아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공모에서 '최우수'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지역은 대구와 강원도, 그리고 충북이다. 대구는 '대구는 예쁘다'라는 제목으로 예쁜 골목길, 야경 명소 등을 돌아보며 스탬프 투어를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또 한방화장품 만들기, 커플 반지와 팔찌 만들기, 에코백 만들기 등 대구의 뷰티 산업과 연계한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대구의 대표 뷰티 및 패션 특화거리인 주얼리 타운과 수제화 거리를 방문한 뒤 인증샷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면 기념품을 제공한다.

강원도의 '기차타고 떠나는 드림스토리 낭만여행' 프로그램을 따라가면 볼 수 있는 강원 원주시 흥법사지 석탑.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강원도의 '기차타고 떠나는 드림스토리 낭만여행' 프로그램을 따라가면 볼 수 있는 강원 원주시 흥법사지 석탑.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강원도는 '기차타고 떠나는 드림스토리 낭만여행'이라는 제목으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관광객은 이 기간 춘천·원주·속초·태백 등 다양한 지자체로 기차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열차 내에서 인문학 교실, 골든벨 등을 함께 하며 즐거운 추억을 쌓을 수 있다.

충북은 '딱 내 스타일 버스여행'이라는 제목으로 4가지 코스의 여행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아이들의 미래찾기를 돕는 '커서 뭐 할래?', 실버세대를 위한 '은빛 페스티벌' 등 세대별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우수' 프로그램 지자체로는 부산·광주·울산·전남·경남 등이 선정됐다. 부산은 '돌아와요 부산항, 아날로그 여행'이라는 제목으로 '국제시장'을 연상케하는 피란 역사투어, 먹거리 투어 등을 준비했다.

울산이 준비한 '미래도시로 떠나는 실크로드 울산여행' 프로그램을 선택하면 볼 수 있는 '쇠부리 축제'.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울산이 준비한 '미래도시로 떠나는 실크로드 울산여행' 프로그램을 선택하면 볼 수 있는 '쇠부리 축제'.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광주는 '봄, 찬란한 역사 속으로의 시간여행'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누정가사문화 등 전통 문화를 체험할 수 있게 했고, 울산은 '미래도시로 떠나는 실크로드 울산여행'을 통해 현대자동차, SK에너지 등 산업체 현장을 투어할 수 있게 했다.

전남은 '남도문화산책'을 통해 일제강점과 한국전쟁, 산업화 등 역사유산과 남도소리 등 문화유산을 엮는 역사 문화 산책 코스를 마련했다. 경북은 '3대가 함께하는 봄나들이'라는 주제로 소라잡이 체험과 유채꽃 구경 등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여행코스를 선보였다.

이외에도 서울 신촌에서 열리는 '뷰티 페스티벌', 인천의 '숨겨진 보물을 찾아라! 인천 보물섬 여행', 대전의 '대전 골목여행' 등 총 17개의 지역 여행 프로그램들이 준비됐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봄 여행주간에는 각 지역별 관광 콘텐츠에 참신한 아이디어를 더해 여행주간에만 즐길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이 국민들의 봄 나들이를 기다리고 있다"며 "많이 찾아와 달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