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피부 관리 키워드 '온도'…'핫&쿨 스킨핏' 한달 써보니

[에디터 체험기] 신개념 뷰티 디바이스, 바나브 '핫&쿨 스킨핏'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이은 기자  |  2016.12.26 08:30  |  조회 4651
뷰티족들 사이에 입소문 난 제품들이 있다. '정말로 좋은지' '어떻게 사용하면 좋을지' 궁금증이 폭발하는 독자들을 위해 머니투데이 패션·뷰티사이트 '스타일M' 에디터들이 나섰다. '핫'한 뷰티 아이템을 직접 사용해보고 '친절한' 후기를 소개한다.
/사진제공=바나브
/사진제공=바나브
차가운 겨울 바람에 시달린 피부가 공기를 건조하게 하는 실내 난방과 만나면 쉽게 수분을 빼앗겨 피부 면역력이 약해진다. 특히 피부 온도는 낮아지면 혈액순환이 나빠져 칙칙해지고 각질이 올라온다. 반대로 온도가 높아지면 노화가 빨라진다.

이 때문에 겨울철에는 시시때때로 변하는 피부 온도 관리에 더욱 힘을 기울여야 한다. 스타일M 에디터들은 이상적인 피부 적정 온도인 31도를 사수할 수 있는 신개념 뷰티 디바이스를 체험했다. '바나브'의 '핫&쿨 스킨핏'을 한 달간 사용해보고 느낀 후기를 소개한다.

◇에디터 체험기 기자단 프로필

겨울철 피부 관리 키워드 '온도'…'핫&쿨 스킨핏' 한달 써보니

◇이 제품 써봤어요

/사진=임성균 기자
/사진=임성균 기자
◇바나브 'HOT&COOL SKIN FIT'(핫&쿨 스킨핏/19만8000원)
=시시때때로 달라지는 피부 온도를 다스려 건강하고 탄력 있는 피부로 가꾸는 신개념 뷰티 디바이스다.

4가지 모드(히팅, 부스터, 쿨링, 타이트닝)로 피부 뷰티온도인 31도를 사수한다. 분당 1만회의 미세 진동이 마사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피부 혈액순환을 개선한다. 안전한 티타늄 헤드로 민감한 피부에도 자극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1. 무게 및 그립감


/사진=임성균 기자
/사진=임성균 기자
마아라
=가볍고 휴대가 간편하다. 충전식이지만 한 번 충전으로 1주일 이상 사용할 수 있어 짧은 여행시 본체만 가져갈 수 있다. 가방 안에서 버튼이 쉽게 눌릴까봐 걱정했지만 얇은 파우치 안에 담아 휴대했더니 켜지거나 방전되는 일은 없었다.

이 은=기기가 슬림해 오랫동안 사용해도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무게가 아주 가벼워 휴가갈 때도 부담 없이 챙겨갈 수 있었다. 다만 4번째 '타이트닝 모드'에서 2번째 '부스터 모드'로 돌아가려면 여러 번 눌러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2. 사용감

/사진=임성균 기자
/사진=임성균 기자
마아라
=히팅 모드는 처음 사용할 때 다소 뜨겁게 느껴져 피부에 문지르지 못하고 점을 찍듯이 가볍게 터치하며 사용했다. 부스터와 타이트닝 모드는 마사지 효과가 있는데 진동이 강하지 않아 피부 겉을 두드려 스킨케어 제품을 흡수시키는 느낌이다.

쿨링 모드 전환시 빠르게 온도가 낮아져 기다릴 필요가 없는 점이 독특했다. 기기 안에서 펜이 돌아가는 소리가 나기 때문에 소음에 민감한 곳에서 사용하긴 좋지 않다.

이 은=촉촉한 느낌이 오래 가는 나이트 전용 앰풀과 함께 사용하니 매끄러웠다. 얼굴 전체엔 '부스터 모드'와 '히팅 모드'를 번갈아 사용하고 콧대와 턱엔 '타이트닝 모드'를 썼다.

애플리케이터가 작고 평평해 이마, 눈 밑, 턱에 사용할 때 특히 편하다. 다만 콧방울이나 코 옆은 손으로 해당 부위를 당겨 평평하게 만든 뒤 사용했다.

3. 효과

/사진=마아라 기자
/사진=마아라 기자
마아라
=아침저녁으로 사용했는데, 특히 눈 주변에 즉각적인 효과가 나타나는 점이 만족스러웠다.

아침 스킨케어 단계에서 쿨링 모드를 사용하면 칙칙한 눈가가 개선되는 느낌을 받았다. 자기 전 눈 주변에 아이크림을 바르고 부스팅 모드로 눈주변을 마사지하면 눈가 피로를 해소하는 데 효과도 있었다.

아침 화장 전 타이트닝 모드로 피부 온도를 낮추니 베이스 메이크업이 더욱 매끈하게 마무리됐다. 사무실에서도 메이크업이 들뜨지 않고 지속력이 높아졌다.

/사진=이은 기자
/사진=이은 기자

이 은=별다른 모공 케어 없이 코끝 블랙헤드에 효과를 봤다. 거뭇거뭇하던 블랙헤드가 눈에 띄게 줄었고 손으로 만져봐도 매끄러워 깜짝 놀랐다.

또 피부염으로 울긋불긋하고 가려운 피부에 알로에젤을 듬뿍 바르고 '쿨링 모드'를 사용했더니 진정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평소엔 수분크림이나 나이트 앰풀을 바른 뒤 기기를 사용했는데 살짝 끈적하게 마무리되던 피부가 비교적 뽀송하게 마무리됐다.

◇바나브 '핫&쿨 스킨핏' 총평

마아라=피곤한 아침 피부의 생기를 깨워준다. 자연스럽게 부기를 가라앉힌다. 일정시간마다 소리가 나는 기능을 추가하면 더욱 편리할 듯.

이 은=스킨케어 제품을 완벽히 피부에 흡수시킨다. 꾸준히 사용하면 모공 축소에 효과를 볼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