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신구 '해빙', 섬뜩한 캐릭터 포스터 공개…3월1일 개봉

머니투데이 스타일M 김자아 기자  |  2017.02.09 13:15  |  조회 1989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해빙'이 3월1일 개봉한다.

9일 영화 '해빙'(감독 이수연, 제작 위더스필름,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은 오는 3월1일 개봉을 확정 짓고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해빙'은 얼었던 한강이 녹고 시체가 떠오르자, 수면 아래 있었던 비밀과 맞닥뜨린 한 남자를 둘러싼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는 배우 조진웅, 신구, 김대명, 이청아가 각각 비밀을 감춘 듯한 표정을 담아내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들의 범상치 않은 분위기는 극 중 살인사건의 비밀을 둘러싼 치밀한 서스펜스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살인사건의 공포에 빠지는 의사 '승훈'의 캐릭터 포스터는 수면내시경 도중 살인을 고백하는 말을 내뱉는 환자를 바라보며 혼란에 빠지는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조진웅은 서서히 드러나는 살인사건의 비밀에 맞닥뜨렸을 때,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의심의 한 가운데로 놓인 인물의 복잡하고 입체적인 감정을 그대로 담아냈다.

'정노인'은 정육점의 한 귀퉁이에 사물처럼 멍한 표정으로 앉아 있는 영락없는 치매 환자의 모습이지만, 여기에 '치매의 뒤편, 깊고 오랜 비밀'이라는 카피가 더해져 눈길을 끈다. 신구는 '해빙'을 통해 연기인생 55년 만에 처음으로 악역으로 변신, 우리가 익히 보아온 지혜롭고 인자한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극과 극의 얼굴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친절한 집주인 '성근'의 캐릭터 포스터는 정육점 주방에서 서늘한 눈빛으로 누군가를 응시하는 모습과 '집주인, 친절이 지나칠 땐 비밀이 있다'라는 카피가 어우러져 보는 이들마저 숨 죽이게 만든다. 김대명은 다채롭게 변주하는 모습으로 '승훈'과 관객들을 동시에 의혹 속으로 몰아넣을 것이다.

늘 '승훈'의 곁을 맴도는 간호조무사 '미연'은 누군가에게 무언가를 들킨 사람처럼 바짝 긴장한 모습을 하고 있다. 극중 이청아는 낯선 곳에서 혼자 생활하는 '승훈'에게 과도한 호의를 베풀며 수상쩍은 말과 행동으로 '승훈'의 불안을 더욱 가중시킨다.

한편 '해빙'은 '4인용 식탁' 이수연 감독의 복귀작으로, 조진웅과 신구, 김대명의 강렬한 변신과 송영창, 이청아 등 연기파 배우들의 앙상블 호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따. 오는 3월1일 관객들을 만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