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샘, 지난해 매출 1400억원 돌파…창립 이후 최대

전년比 매출 2배, 영업이익 204억원…2015년 4분기 흑자 전환 이후 지속 성장

머니투데이 배영윤 기자  |  2017.02.16 11:51  |  조회 1709
더샘, 지난해 매출 1400억원 돌파…창립 이후 최대

한국화장품 자회사 더샘이 지난해 매출액 1400억원을 돌파해 전년 동기 대비 2배 성장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 기간 더샘의 영업이익은 204억원으로 이는 매출액 대비 15%에 해당한다. 당기순이익은 185억원을 기록해 2015년 4분기에 흑자전환한 후 5분기 연속 흑자을 이어가 사상 첫 흑자의 해가 됐다.

회사 측은 '어반에코 하라케케'와 '와라타 피부장벽 강화 시리즈' 등 브랜드 철학과 콘셉트를 잘 살린 스킨케어 제품들의 판매 호조가 성장에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에코소울 키스 버튼 립스'와 '키스홀릭 립스틱' 등 메이크업 부문에서도 연속 히트 제품을 출시하며 신규 고객을 지속적으로 확대한 것도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더샘은 국내에 신규 매장을 늘리고 해외 시장도 개척하는 등 국내외에서 탄탄한 영업망을 확보하는데도 힘썼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더샘 매장은 289개로 2015년 194개에서 49% 늘었다. 해외는 미국과 캐나다, 동유럽 3개국, 중국을 비롯해 총 15개국에 진출해 있다.

더샘 관계자는 "브랜드와 제품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고객 만족의 바탕이 돼 이뤄낸 성과"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오래도록 신뢰할 수 있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더샘만의 우수한 제품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더샘의 성장으로 모회사인 한국화장품 연결기준 매출액이 1607억원으로 2015년 984억원에서 63%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57억원, 146억원을 기록해 흑자전환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