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민한 간절기 피부 관리…'여배우 클렌징 법' 따라해봐

간절기 피부 관리, 고현정·박수진·수지·손예진의 클렌징 비법 도전

머니투데이 스타일M 김자아 기자  |  2017.03.14 09:00  |  조회 1603
변덕스러운 날씨만큼이나 피부도 예민해지는 시기다. 지친 피부를 위한 첫번째 솔루션은 '클렌징'이다. 각질과 피지 없이 말끔한 피부는 꼼꼼한 클렌징에서 비롯된다.

꿀피부를 자랑하는 여배우들이 자신만의 클렌징 노하우를 공개했다. 그녀들이 밝힌 세안법의 공통점은 '정성'이다. 배우 고현정, 박수진, 수지, 손예진의 클렌징 비법을 소개한다.

◇ 고현정 '솜털 세안법'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백옥같은 피부를 자랑하는 고현정은 '솜털 세안법'으로 유명하다. 이는 그룹 빅뱅 대성이 과거 고현정이 진행하는 토크쇼에 출연해 자신의 피부 관리법을 소개하면서 화제가 됐다. 당시 대성은 "고현정의 세안법을 따라해 덕을 봤다"며 구체적인 방법을 설명했다.

'솜털 세안법'은 피부결의 반대 방향을 따라 구석구석 닦으면서 솜털 사이에 남아 있는 미세먼지까지 꼼꼼하게 세안하는 방법이다.

세안에 앞서 손을 깨끗이 씻어 세균을 제거한 후 모공을 열기 위해 따뜻한 물로 얼굴을 적신다. 다음 클렌저를 적당량 덜어 거품을 충분히 낸 뒤 피부 표면을 마사지하듯 15분 동안 피부 반대결로 문지른다.

피부결 보다는 잔털을 신경써서 세안하는 게 중요하다. 코와 코 주변을 공들여 깨끗이 닦으면 피지가 생기는 것을 방지한다.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기 위해 물은 반드시 손으로 받아서 사용하고, 샤워기를 얼굴에 트는 행위는 삼가야 한다.

◇ 박수진의 '3단계 클렌징'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이중 세안은 보편화된 세안법이다. 동안 피부로 유명한 박수진은 '이중 세안'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간 '3단계 클렌징' 비법을 소개했다. 3단계 세안의 비법은 물 사용법이다. 모든 세안은 미온수로 시작해서 찬물로 마무리하는 게 박수진 세안법의 핵심이다.

1단계, 얼굴 전체에 클렌징 크림을 도포한 뒤 손바닥의 열로 얼굴 전체를 감싸 메이크업을 녹인다. 각질 제거까지 도와주는 크림을 선택하면 더욱 좋다. 크림을 바른 얼굴을 손으로 가볍게 롤링하면서 메이크업을 지운 뒤 물로 클렌징 크림을 닦아낸다.

2단계, 버블 클렌저를 사용해 모공 속의 노폐물을 제거한다. 손끝에 힘을 풀어 피부 자극을 줄이고, 부드럽게 롤링하면서 모공 속을 꼼꼼히 닦는다. 역시 미온수로 얼굴을 씻은 뒤 찬물로 마무리한다.

3단계, 달걀 흰자 팩 비누로 충분히 거품을 낸 뒤 얼굴에 골고루 펴 바른다. 비누 대신 거품을 낸 달걀 흰자로 대체 가능하다. 거품을 올려놓고 5분 동안 기다린 후 미온수로 닦아낸 뒤 찬물로 마무리한다. 달걀 흰자 팩은 모공을 줄이고 탄력 있는 피부로 만드는 효과를 낸다.

◇ 수지 '424 세안법'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첫사랑의 아이콘' 수지는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피부 관리 비법을 밝혔다. 수지는 "오랫동안 열심히 정성스럽게 씻는다"라고 말하며 '424 세안법'을 공개했다.

'424 세안법'은 수지가 3단계에 걸친 클렌징에 각각 4분, 2분, 4분의 시간이 걸리는 데서 비롯된 이름이다. 우선 오일 타입의 클렌저를 4분 동안 롤링해 모공 속의 먼지를 제거한다. 그 다음 풍성한 거품이 있는 클렌저로 2분 동안 원을 그리듯 정성스럽게 마사지한다. 마지막 헹굼 단계에서는 유분기가 많은 헤어라인 부근을 꼼꼼히 닦으면서 4분간 미지근한 물로 헹궈낸다.

수지의 세안법은 마무리 단계도 중요하다. 얼굴에 남아 있는 물기를 수건으로 닦지 않고, 손으로 톡톡 두드린다.

◇ 손예진의 '스팀 세안법'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미세먼지가 심한 시기에는 1주일에 2~3회 평소보다 클렌징에 더욱 공을 들인다. 청순미인의 대명사 손예진은 각질을 집중 관리하는 '스팀 세안법'을 소개했다.

'스팀 세안법'은 스팀타월을 이용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으나, 거칠어진 피부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일반적인 클렌징을 마친 후 1분 동안 따뜻한 스팀타월을 피부에 얹는다. 스팀타월을 얹은 상태로 얼굴을 가볍게 지압해 피부 각질을 불리고 모공을 연다.

마사지 후에는 차가운 레몬수를 이용해 마무리한다. 차가운 물은 모공 수축에 도움이 되고, 레몬의 비타민C 성분이 안색을 환하게 만든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