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멤버 몰카 찍은 남성 논란

영상속 남성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오해다" 해명…폰 화면에 멤버 다리 비쳐 논란 지속

머니투데이 이슈팀 이재은 기자  |  2017.05.15 14:03  |  조회 144753
트와이스 팬이 트위터에 올린 사진. 한 남성이 휴대폰을 들고 멈춰 서 지나가는 트와이스 멤버의 다리를 찍는 모습이 포착됐다./사진=트위터 캡처
트와이스 팬이 트위터에 올린 사진. 한 남성이 휴대폰을 들고 멈춰 서 지나가는 트와이스 멤버의 다리를 찍는 모습이 포착됐다./사진=트위터 캡처
한 남성이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들이 지나가는 동선에 서서 치마 아래로 손을 내려 몰래 멤버의 신체를 촬영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4일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진행된 포카리스웨트 30주년 기념 블루런 행사에 참석한 트와이스는 무대에 올라 축하 공연을 했다. 이후 트와이스가 퇴장하는 길에 한 남성이 폰을 들고 멈춰 서서 지나가는 멤버 쯔위의 다리를 찍는 모습이 포착됐다. 해당 남성은 팔을 아래로 내리고 카메라의 상·하 위치까지 뒤집어 촬영하고 있다.

이 모습을 본 트와이스의 한 팬은 SNS(사회연결망서비스) 트위터를 통해 "폰카로 애들 몰래 밑에서 찍는 이 범죄자 제발 찾아서 처벌해주세요"라며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1만1000건 이상 공유되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사진=트위터 캡처
/사진=트위터 캡처
논란이 커지자 동영상 속 남성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트와이스 갤러리에 "트와이스 몰카영상속 본인입니다"라며 글을 올렸다.

글쓴이는 "걸그룹 트와이스와 수많은 트와이스팬분들 게시물을 보고 불쾌하신 모든 분들에게 정말 죄송합니다. 이제야 해명글을 올린점도 죄송합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저는 이번 포카리스웨트 30주년 행사에 부스운영 및 스탭을 맡았습니다. 트와이스 공연 전 준비텐트까지 이동할때 안쪽에서 펜스가 넘어지지 않게 막는 역할이었습니다. 트와이스가 들어오고 저는 처음보는 연예인을 보고 들뜬 마음에 사진을 찍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스탭이라 맘놓고 찍을 수 없어서 트와이스가 등장할때 팔을 내리고 찍었습니다"고 설명했다.

또 "이 행동이 화근이 되었고 제가 생각이 짧았습니다. 하지만 정말 저는 트와이스의 치마 속과 다리를 찍으려는 의도가 절대 아니였습니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자신이 동영상 속 남성과 동일인물임을 인증하기 위해 당시 입고있던 티셔츠 사진과 행사장 사진을 함께 올렸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핸드폰 카메라를 들고 꺾은 손목이 다분히 의도적이지 않냐", "밝기 조절시 핸드폰 화면에 촬영중으로 보이는 쯔위의 다리가 그대로 드러난다" 등의 비판을 지속하고 있어 논란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해명글을 올린 누리꾼은 자신이 영상 속 등장하는 남성이라며 포카리스웨트 30주년 기념 블루런 행사 티셔츠를 함께 올렸다. /사진=디씨갤러리 캡처
해명글을 올린 누리꾼은 자신이 영상 속 등장하는 남성이라며 포카리스웨트 30주년 기념 블루런 행사 티셔츠를 함께 올렸다. /사진=디씨갤러리 캡처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