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사람들 "20대 여성 가슴, C컵 이상이 A컵 제쳤다"

좋은사람들, '2017 Find Your Fit 캠페인' 조사 결과 발표…C컵 비율 12%↑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17.06.08 10:30  |  조회 211642
/사진제공=좋은 사람들
/사진제공=좋은 사람들
한국 20대 여성의 가슴 사이즈는 C컵 이상(C~E컵)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속옷전문기업 '좋은사람들'의 연간 캠페인 '2017 Find Your Fit'(이하 '파인드 유어 핏 캠페인')의 조사 결과다.

'파인드 유어 핏 캠페인'은 좋은사람들이 여성 고객의 정확한 가슴 사이즈를 측정, 전문적인 속옷 피팅 컨설팅을 제공하기 위해 진행해온 캠페인이다.

캠페인 결과에 따르면 전체 연령대에선 A컵이 3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B컵과 C컵 이상은 각 33%, 28%를 차지했다.

A컵의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2014년 대비 A컵의 비율은 약 13%포인트 하락한 데 비해 C컵 이상의 비율은 약 12%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20대 여성의 C컵 이상 비율은 D·E컵 10.18%를 포함, 34.14%로 B컵 34%, A컵 31.75%를 제치고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는 2014년 C컵 이상 비율 21%에 비해 약 13%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반면 A컵은 45%에서 점차 하락해 올해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 4월10일부터 약 2주 동안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자사 브랜드 '보디가드' '예스' '섹시쿠키' 등 전국 매장을 통해 다양한 연령대 여성 고객 6500명이 참여했다.

캠페인 기간에 각 브랜드 매장에서는 속옷 전문 어드바이저가 직접 여성 고객의 가슴 사이즈를 측정한 뒤 알맞은 속옷 추천과 브라 선택법 및 착용법 안내 등의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했다.

좋은사람들은 캠페인을 통해 축적된 데이터를 고객 니즈 분석과 제품 개발을 위한 중요한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좋은사람들 마케팅팀 조준의 과장은 "조사 결과에서 나타나듯 20대를 중심으로 한국 여성들의 가슴 사이즈가 커져 관련 제품군을 확대하는 등 소비자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며 좋은사람들은 앞으로도 캠페인을 통해 고객에게 전문적인 속옷 컨설팅을 제공하고 여성들의 체형 변화와 니즈 파악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