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승, 김영수 신임 대표이사 선임

스포츠·아웃도어·패션 다방면서 전문 역량 쌓아…브랜드 재정비·제품력 강화 등 주력

머니투데이 배영윤 기자  |  2017.06.08 10:31  |  조회 847
김영수 화승 대표이사/사진제공=화승
김영수 화승 대표이사/사진제공=화승
스포츠·아웃도어 전문기업 화승이 김영수(56·사진)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8일 밝혔다.

김영수 대표이사는 1986년 코오롱인더스트리에 입사해 스포츠브랜드 '코오롱스포츠'·'헤드'와 남성복 '캠브리지'·'맨스타' 사업 본부장을 거쳤다. 이후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 영업총괄 부사장을 역임했다.

화승 측은 "김 대표의 스포츠·아웃도어는 물론 캐주얼까지 다방면에 걸친 경험 및 전문성과 화승의 기업 역량이 시너지를 발휘해 치열한 스포츠 시장에서 브랜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화승은 향후 김 대표의 스포츠, 아웃도어, 패션 등 다양한 분야의 시장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화승이 운영 중인 스포츠 브랜드 르까프·케이스위스와 아웃도어 브랜드 머렐의 브랜드 콘셉트 재정비 및 고객층을 확장에 힘쓸 예정이다. 제품력 강화 및 스포츠 대회 개최 등 배드민턴·테니스·트레일러닝 등 카테고리 선점해, 소비자와 소통을 강화하는 마케팅을 지속하며 각각의 브랜드 정체성을 견고히 해나갈 방침이다.

김 대표는 "최근 스포츠, 아웃도어, 패션의 카테고리간 경계가 사라지며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차별화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신규 유통 채널 개발은 물론 소비자들이 원하는 트렌드에 맞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화승의 수익성을 제고하는 동시에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