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나이트로 콜드브루', 직장인과 통했다

확대 출시 3개월만에 누적 30만잔 판매..직장인 밀집 지역서 인기 높아

머니투데이 박상빈 기자  |  2017.07.13 10:22  |  조회 2290
스타벅스 나이트로 콜드브루 30만잔 돌파/사진제공=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스타벅스 나이트로 콜드브루 30만잔 돌파/사진제공=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13일 직장인들의 큰 호응을 받으며 질소커피 '나이트로 콜드브루'가 누적 30만잔 판매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18일 전국 105개 매장에 확대 출시된 이후 3개월가량만이다. 매장당 하루 30잔 이상씩 판매되는 셈이다. 나이트로 콜드브루는 전통의 강자 '카페 아메리카노', '카페라떼'에 이어 매장 내 음료 판매 톱3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나이트로 콜드브루는 20~40대 직장인들에게 높은 인기를 끄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트로 콜드브루가 가장 많이 판매되는 톱3 매장은 △광화문점 △강남삼성타운점 △여의도 IFC 1F점 등으로 모두 직장이들이 많은 오피스 상권 매장이다. 이 매장들에선 나이트로 콜드브루가 하루 평균 60잔가량이 판매되고 있다.

나이트로 콜드브루는 더불어 커피가 가장 많이 판매되는 점심시간을 제외하면 오후 시간대와 저녁 시간대에 높은 판매율을 보이는 이례적 현상을 보이고 있다. 오후 2시30분~4시 사이에 전체의 15%가 판매됐고, 전체 중 20%는 저녁퇴근 시간 이후인 오후 6시30분~9시30분에 판매됐다.

박현숙 스타벅스 카테고리 음료팀 팀장은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이해 아이스 음료의 새로운 대안으로 요즘 특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다"며 "나이트로 콜드브루만의 특유의 부드러움과 활력이라는 장점이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시간대에 구애받지 않고 점차 확산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스타벅스 나이트로 콜드 브루는 부드러운 목 넘김이 특징으로, 전문 바리스타가 차가운 물로 14시간 동안 정성스럽게 탄생시킨 콜드 브루가 질소와 만난 커피 음료다. 물결치듯 거품이 흘러내리는 것이 특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