찢어진 청바지의 아찔한 일탈…'엉찢청'을 아시나요

[스타일 사전] 엉덩이 아래에 커팅을 넣은 청바지가 인기…일상 속 입는 법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7.07.29 10:01  |  조회 203477
어렵고 복잡한 패션·뷰티 용어와 트렌드가 궁금하세요? 머니투데이 패션·뷰티사이트 '스타일M'이 한눈에 정리해 드립니다. 모두가 스타일 척척 박사가 되는 그날까지!
/사진=포토그래퍼 잉그 폰테인 인스타그램
/사진=포토그래퍼 잉그 폰테인 인스타그램
"난 내가 잘못 본 줄 알았어."

최근 엉덩이 바로 아래 살이 드러나는 청바지를 입은 이들의 모습에 놀라는 이들이 적지 않다. 일명 '엉찢청'이 패션 아이템으로 등장한 것.

지난해부터 해외 SNS에서 베어 벗(Bare butt) 진 등으로 불리며 관심을 끈 엉찢청은 켄달-카일리 제너, 지지-벨라 하디드 자매 등이 입은 모습이 파파라치를 통해 심심찮게 등장하면서 더욱 관심을 모았다.

해외에서 유행인 건 알겠는데, 정말 일상에서도 유행할까. 엉찢청은 어떻게 입어야 할까.

◇엉찢청

/사진=아만다 스틸, 줄리아 야민, 벨라 하디드, 테일러 힐 인스타그램
/사진=아만다 스틸, 줄리아 야민, 벨라 하디드, 테일러 힐 인스타그램
정의
=엉덩이 아랫부분에 커팅을 넣은 데미지진이다. △애스-립(Ass-rip) 진 △베어 벗(Bare butt) 진 △힙 디스트로이드(Hip destroyed) 진 등으로 불린다. 국내에서는 말을 줄여 '엉찢청' '엉찢데님'이라고 칭한다.

예시¹=뎀나 즈바살리아가 수장으로 있는 글로벌 브랜드 '베트멍'은 지난 2017 S/S 시즌 컬렉션 쇼에서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와 협업한 청바지를 선보였다.

지퍼가 앞뒤로 열리는데,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엉덩이골이 보이도록 지퍼를 열어 다소 선정적인 아이템으로 연출했지만 런웨이에서는 지퍼 장식이 있는 일반 청바지처럼 보인다.

/사진=베트멍 공식 인스타그램, 베트멍 2017 S/S 컬렉션
/사진=베트멍 공식 인스타그램, 베트멍 2017 S/S 컬렉션
예시²
=빅토리아 시크릿의 모델들이 자주 입어 유명한 데님 브랜드 '리던'(Re-Done)은 브랜드 내에 애스-립 진 컬렉션을 갖추고 있다. 가격이 300달러대로 고가임에도 사이즈를 구하기 힘들 정도로 인기다. 베트멍의 디자인보다는 일상에서 도전할 만 하다.

다만 입을 때 속옷을 잘 선택해야 한다. 또한 군살 하나 없는 애플힙을 갖춰야 원하는 옷 태를 낼 수 있다는 것이 흠이다.

/사진=리던 홈페이지 캡처
/사진=리던 홈페이지 캡처
예시³
=해외 모델들이 아무리 입는다 한들 엉덩이를 훤히 드러내는 엉찢청은 일상 아이템이 되긴 힘들어 보인다.

세븐틴(Seventeen) 매거진의 에디터 한나 오렌스테인(Hannah Orenstein)은 직접 리폼한 카일리 제너 청바지를 입고 커피숍에 들어가니 세상의 모든 사람이 자신의 엉덩이만 보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세븐틴이 트위터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는 34%의 누리꾼이 "좀 아니다"(NOPE), 39%가 "네가 카일리 제너일 때만 가능"(Only if you're Kylie)이라고 답했다. "멋지다"(HOT)고 대답한 이들은 18% 정도다. 나머지 4%는 "웃기다"(LOL)고 답했다.

/사진=카일리 제너 인스타그램, 세븐틴 매거진 트위터 캡처
/사진=카일리 제너 인스타그램, 세븐틴 매거진 트위터 캡처
예시⁴
=일상에서 엉찢청에 도전하고 싶다면 그룹 걸스데이의 혜리가 공항패션으로 선보인 데님 스타일링에 주목하자. 엉덩이 아래 선보다 낮고 허벅지 중간보다는 높은 부분에 커팅이 들어간 아이템은 다리를 길어 보이게 하면서 아찔한 포인트가 된다.


요즘 트렌드인 빈티지한 복고풍 의상과 매치해도 좋다. 평소 스트리트 패션을 즐기는 모델 사라 스나이더는 불꽃 프린트가 그려진 데미지진에 루즈한 레터링 티셔츠와 워커를 매치하고 중성적인 락무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사진=뉴스1, 사라 스나이더 인스타그램
/사진=뉴스1, 사라 스나이더 인스타그램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