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실루엣"…'바실리' 2018 S/S 컬렉션

패션코드 2018 S/S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7.09.21 14:10  |  조회 1407
/사진제공=패션코드 2018 S/S
/사진제공=패션코드 2018 S/S
'바실리'(VASSILY)가 '패션코드'(Fashion KODE)에서 선보인 쇼의 주제는 '이스페이스 보야지'(ESPACE VOYAGES)다.

20일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패션코드' 2018 S/S에서는 엘레강스한 옛 정통 프렌치 클래식 스타일을 추구하는 이재환 디자이너의 '바실리' 컬렉션 쇼가 진행됐다.

바실리는 한 여성이 내면에 가지고 있는 꿈에 대한 공간, 우주여행을 제안했다. 현대의 프렌치 느낌과 미래 지향적인 미니멀리즘을 활용해 여성의 아름다운 곡선을 극대화했다.

/사진제공=패션코드 2018 S/S
/사진제공=패션코드 2018 S/S
트위드 소재를 입힌 스틸레토 힐을 신은 모델들은 잘록한 허리가 강조된 슬림 라인의 팬츠와 펜슬 스커트 등을 입고 몽환적인 워킹을 선보였다.

바실리는 허리가 잘록해 보이도록 천을 덧대거나 커팅으로 장식을 하고, 어깨에 패드를 내장해 깔끔한 실루엣을 연출했다.

오간자 소재로 우아한 베일드룩을 연출한 바실리는 작은 크기의 촘촘한 스팽글, 펄 스타킹, 완성도 있게 짜인 플로럴 레이스, 러플 장식 등으로 화려함과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사진제공=패션코드 2018 S/S
/사진제공=패션코드 2018 S/S
컬러는 화이트, 블랙에 오묘한 우주를 연상케 하는 파스텔핑크, 스카이블루, 오로라빛, 자개빛 등으로 구성해 쇼의 주제를 부각했다.

바실리 컬렉션은 주얼리 브랜드 'MATIAS'(마티아스)와 콜라보레이션 한 귀걸이까지 전체적으로 완성도 높은 쇼를 선보여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편 이날 쇼의 프론트로에는 배우 한혜린, 방송인 이윤미, 이파니, 에프터스쿨 정아, 이사강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사진제공=패션코드 2018 S/S
/사진제공=패션코드 2018 S/S
'패션코드'(Fashion KODE)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과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회장 송지오)가 공동 주관하는 아시아 최대 패션문화마켓이다.

올해 패션코드는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진행됐다. 112개의 디자이너 브랜드가 참가하고 총 10회의 국내외 디자이너 브랜드 패션쇼, 네트워킹 파티, 미디어아트 전시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