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윤승아, '청순미 보스'의 드레스는? "색다른 매력"

머니투데이 스타일M 고명진 기자  |  2017.10.13 13:02  |  조회 2018
/사진=이기범 기자
/사진=이기범 기자
청순한 매력의 그룹 소녀시대의 윤아와 배우 윤승아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평소와 다른 섹시한 매력을 뽐냈다.

윤아와 윤승아는 지난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진행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윤아는 화이트 컬러의 시스루 자수 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우아한 여신 자태를 뽐냈다. 윤아가 선택한 드레스는 소매가 레이스 소재로 디자인돼 가녀린 팔선을 강조해 눈길을 끈다.

윤승아는 슬림핏의 블랙 민소매 드레스를 입고 귀여우면서도 섹시한 분위기를 풍겼다.

윤승아가 선택한 드레스는 스퀘어 모양으로 깊게 파인 클래식한 드레스로, 그의 슬림한 보디 라인을 돋보였다.

'청순 미인'으로 유명한 두 사람은 레드 카펫에서 은근한 섹시미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