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김창수' 오늘(19일) 개봉… 청년 김구 모습 담아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  2017.10.19 10:15  |  조회 1362
대장 김창수' 포스터
대장 김창수' 포스터
'명량' '암살' '남한산성' 등에 이어 한국 역사를 바탕으로 한 영화 '대장 김창수'가 나왔다. 영화는 앞선 작품들이 준 감동을 이어갈 수 있을까.

19일 개봉한 영화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의 이야기를 담았다. 김창수는 김구의 본명으로, 청년시절 사용하던 이름이다.

영화는 대한민국임시정부를 조직하고 한창 독립운동에 투신했던 전성기의 김구 대신 살인자로 몰려 인천 감옥소에 갇힌 청년 시절 김창수의 이야기를 그렸다. 정의감에 가득찬 청년 김창수는 감옥 안에서 여러 사람들을 만나 이들을 도우며 리더로 거듭난다.

'김창수' 역을 맡아 열연한 조진웅은 앞서 OSEN과의 인터뷰에서 여러번 작품을 고사했다고 말한 바 있다. 실존인물의 무게가 무거웠기 때문. 그는 "이 영화를 '하겠습니다'라고 말하기까지 제일 힘들었다"면서 "2년여 지난 후에야 작품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덩치는 저하고 김구 선생이 비슷하다고 하더라. 덩치가 크시고 싸움을 잘하셨다고 하더라. 저는 그렇게까지 싸움을 잘하진 않았다. 그런데 그 결기는 담고 싶었다"고 바람을 전했다.

'대장 김창수'의 이원태 감독은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PD 출신으로 이번이 스크린 데뷔작이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송승헌이 데뷔 후 첫 악역을 맡아 관객을 만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