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만에 '디올' CEO 교체… 후임은 현 '펜디' CEO

시드니 톨레다노, LVMH 패션부문 CEO로… 후임은 '펜디' CEO 피에트로 베카리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7.11.09 16:31  |  조회 3487
피에트로 베카리(왼쪽)과 시드니 톨레다노 /AFPBBNews=뉴스1
피에트로 베카리(왼쪽)과 시드니 톨레다노 /AFPBBNews=뉴스1
LVMH(루이뷔통 모에 헤네시) 그룹 산하의 크리스찬 디올 쿠튀르(이하 '디올')의 CEO(최고경영자)인 시드니 톨레다노가 20년 간의 임기 생활을 마친다.

8일(현지시간) LVMH 그룹은 시드니 톨레다노가 디올 CEO직에서 물러나고 펜디 CEO 출신 피에트로 베카리가 2018년 상반기부터 그 자리를 대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드니 톨레다노는 1994년 크리스찬 디올에 합류했다. 1998년부터 CEO가 돼 브랜드를 책임져왔다.

그는 디자이너의 계승을 감독하고, 창의적인 크리에이터 에디 슬리만의 주도로 디올 옴므를 출시하기도 했다.

시드니 톨레다노는 존 갈리아노가 파리의 한 카페에서 옆자리에 있던 사람들과 다투다 유대인을 모욕하는 발언을 해 파문이 일었던 2011년 브랜드 위기를 잘 수습하기도 했다.

크리스찬 디올 CEO 시드니 톨레다노 /AFPBBNews=뉴스1
크리스찬 디올 CEO 시드니 톨레다노 /AFPBBNews=뉴스1
시드니 톨레다노는 내년 1월 디올 CEO직에서 사임하지만 그룹에 계속 남아 LVMH 패션사업부문 사장 겸 CEO인 피에르-이브스 루셀의 자리를 물려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LVMH 그룹의 패션사업부문에는 셀린느, 지방시, 겐조, 로에베, 마크 제이콥스, 푸치 등의 브랜드가 구성돼 있다.

LVMH 그룹의 버나드 아르노 회장은 "시드니 톨레다노는 크리스찬 디올 쿠튀르가 전세계에서 성공을 거둘 수 있게 한 원동력이다. 감사의 말을 전한다"라며 "계속해서 그와 일할 수 있고 그의 전문지식을 활용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전했다.

이어 디올의 새 CEO가 될 피에트로 베카리에 대해 "칼 라거펠트와 실비아 벤투리니 펜디의 창의력을 전문적으로 활용하고 펜디의 강력한 성장을 이뤄냈다"며 "그는 디올을 미래의 큰 성공으로 이끌 수 있는 훌륭한 리더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펜디 CEO 피에트로 베카리 /AFPBBNews=뉴스1
펜디 CEO 피에트로 베카리 /AFPBBNews=뉴스1
2012년 2월 펜디의 CEO로 임명된 이후 피에트로 베카리는 브랜드 매출을 10억유로(약 1조2926억원) 이상으로 끌어올리며 3배로 신장시켜 그 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특히 그는 로고가 프린트된 기존의 제품 생산을 줄이면서 럭셔리 모델로 제작한 '피카부백'과 '바게트백'으로 펜디를 트렌디하게 변화시켰다.

2016년 진행한 2016-2017 FW 오트쿠튀르 컬렉션을 브랜드 창립 9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로마 트레비 분수에서 최초로 진행하기도 했다.

피에트로 베카리에 이어 펜디를 맡을 새 CEO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 일부에서는 이탈리아 안경제조업체 룩소티카의 경영진이었던 니콜라 브란도레제를 유력 후보로 예상하고 있다. 그는 지난 7월 LVMH에 합류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