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최제우 "지하철 택배일하며 사주 공부"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  2018.01.11 08:46  |  조회 3573
최제우/사진=최제우 인스타그램
최제우/사진=최제우 인스타그램

최제우가 '사주 선생님'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10일 밤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 스타'에는 17년만에 예능으로 컴백한 최제우가 출연했다.

이날 최제우는 최창민에서 최제우로 작명했다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그에게 "HOT와 SES 그리고 송혜교씨와 어깨를 나란히 했던 분아니냐"면서 그의 노래 '짱' 을 따라 "최짱창민으로 개명해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최제우는 과거 왕성히 활동할 때의 노래 '짱'을 선보이며 녹슬지 않은 춤 실력을 뽐냈다.

하지만 최제우는 전성기 이후 일용직 생활을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명리학' 공부를 하면서 돈을 벌기 위해 오전 9시부터 6시까지 지하철 택배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또 최제우는 2018년에 컴백한 것에 대해 "작년에 명리학 공부한 게 끝났다"며 "당시 내년쯤 방송할 기회가 생기겠다는 촉이 왔다"고 말해 또 한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게스트들은 최제우에게 자신의 사주를 봐달라고 부탁했다. 최제우는 함께 출연한 김일중, 김지민, 서지석의 사주를 보고 각자의 성향을 짚어냈다. 이에 MC들은 무술년 운수대통 1등으로 최제우를 꼽으며 "사주풀이로 분량을 독식했다"며 "최제우 선생"이라 칭해 웃음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