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신규 패션 브랜드 '밀라노 스토리' 론칭

합리적 가격대 사계절 브랜드로 육성…프리미엄 브랜드 '라씨엔토'와 투트랙 전략

머니투데이 박진영 기자  |  2018.02.12 10:53  |  조회 1515
현대홈쇼핑, 신규 패션 브랜드 '밀라노 스토리' 론칭
현대홈쇼핑이 패션 브랜드를 추가 론칭하며 PB(자체브랜드)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오는 22일 패션의류 자체브랜드 '밀라노 스토리'(Milano Story)를 론칭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 라씨엔토를 선보인 데 이어 실용성과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내세운 브랜드를 신규 론칭하기로 한 것.

'밀라노 스토리'는 실용적이면서 편안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추구하는 '이탈리안 스타일과 본질'(The nature of Italians)을 브랜드 콘셉트로, 세계적인 패션 중심지인 이탈리아 밀라노 '몬테 나폴레오네' 패션 거리의 편집숍을 표방한다.

현대홈쇼핑은 밀라노 스토리가 30~40대 여성을 겨냥한 브랜드인 만큼 '실용적인 멋스러움' '트렌디한 도시 감성' 그리고 '절제된 세련미 추구' 등 3대 디자인 방향성을 통해 다양한 TPO(때와 장소, 경우)에 맞고 어떤 옷과도 잘 어울리는 아이템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현대홈쇼핑은 '밀라노 스토리'를 기존 홈쇼핑에서 선보였던 패션 브랜드와 가격대를 비슷하게 책정하는 한편, 봄·여름(S/S)과 가을·겨울(F/W) 시즌에 제품을 선보이는 사계절 패션 브랜드로 운영할 계획이다.

오는 22일 론칭방송에선 3가지 컬러(블랙·베이지·아이보리)로 선보이는 '블레이저(재킷)&팬츠 수트 세트'(12만9000원)와 2가지 컬러(블랙체크·그레이체크)의 트렌치 코트(11만9000원)를 선보일 예정이다.

'블레이저(재킷)과 팬츠 수트 세트'는 고기능 원단을 사용해 스판 성분이 없음에도 신축성이 뛰어나고 유행에 민감하지 않은 스타일로 단화나 운동화에도 코디할 수 있는 활용도가 높은 아이템이다. '트렌치 코트'는 정통 트렌치코트 핏에 여성스러운 라인의 절개선을 넣어 허리라인을 강조해주고 슬림해 보여 여성스러운 멋을 강조한 상품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린넨 시리즈 등 총 10여 종의 아이템을 연이어 출시하고, 다양한 마케팅도 함께 진행해 라씨엔토와 함께 대표 패션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패션을 비롯 생활 등 다양한 상품군의 PB 브랜드를 선보여 고객에게 차별화된 쇼핑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