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큼 다가온 봄"…집 꾸밀 때 '이 색' 어때요?

질리지 않는 '파스텔톤'으로 화사하게…침구는 겹겹이 쌓고 '소품'으로 포인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18.02.22 05:59  |  조회 6605
/사진제공=자라 홈(ZARA HOME)
/사진제공=자라 홈(ZARA HOME)
살을 에는 듯한 추위가 가신 자리에 포근한 기운이 들어찬 요즘, 화사한 홈 스타일링 아이템을 활용해 미리 봄을 맞이하는 건 어떨까. 작은 아이템만으로도 생활 공간이 한결 산뜻하고 화사해질 수 있다. 일상에 생기를 불어넣는 2018 S/S '홈 스타일링' 트렌드를 소개한다.

◇싱그러운 파스텔 컬러가 대세

핑크 라일락, 블루밍 달리아, 올모스트 모브, 라임 펀치(왼쪽부터)/사진·그래픽=팬톤(Pantone) 공식 홈페이지, 이은 기자
핑크 라일락, 블루밍 달리아, 올모스트 모브, 라임 펀치(왼쪽부터)/사진·그래픽=팬톤(Pantone) 공식 홈페이지, 이은 기자
이번 봄·여름 시즌엔 파스텔톤을 활용한 홈 스타일링이 대세를 이룰 예정이다.

파스텔톤은 마치 흰 물감을 섞은 듯 채도가 낮고 은은한 빛깔을 지녀 어디에나 잘 어울릴 수 있어 홈 스타일링 초보들도 쉽게 도전할 수 있는 색조다. 편안하면서도 안락한 분위기를 연출하기 때문에 포근한 실내 공간을 꾸미기에 알맞다.

또한 파스텔톤은 오래 두고 봐도 쉽게 질리지 않아 자주 바꾸기 어려운 침구, 커튼 등 홈 스타일링 제품에 접목시키기 좋은 것이 특징이다.

글로벌 색채 전문 기업 '팬톤'(Pantone)이 꼽은 2018 S/S 시즌 트렌드 컬러를 참고해도 좋다. 트렌드 컬러 △라임 펀치(화사한 연두색) △올모스트 모브(아주 옅은 연보라색) △핑크 라벤더(핑크빛 도는 연보라색) △블루밍 달리아(옅은 코랄색) 등 화사하면서도 옅은 빛깔을 선택하면 생기 넘치는 봄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겹겹이 쌓아야 멋…전체적인 색감 맞춰야


자라 홈 2018 S/S 컬렉션의 침구 스타일링/사진=이은 기자
자라 홈 2018 S/S 컬렉션의 침구 스타일링/사진=이은 기자
꾸민다고 꾸몄는데도 화보 속 공간처럼 멋스럽지 않아 고민이라면 여러 아이템을 겹겹이 쌓아 연출하는 '레이어링'에 도전해보자. 가장 쉽게 도전할 수 있는 건 침구다.

평소 덮는 이불과 베개에 비슷한 색감의 쿠션, 담요 등을 겹쳐 연출하면 더욱 아늑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잔잔한 패턴이나 자수가 더해진 아이템을 더해도 좋다. 단, 다양한 침구 제품을 섞어 연출할 때는 소재와 채도를 통일하는 것이 깔끔하다.

글로벌 SPA 브랜드 '자라'(ZARA)의 홈 스타일링 브랜드 '자라 홈'(ZARA HOME)은 파스텔 컬러가 돋보이는 2018 S/S 시즌 컬렉션을 활용해 봄 느낌이 물씬 풍기는 침실을 선보였다. '자라 홈'은 침구를 주력으로 내세우는 만큼 다양한 제품을 겹겹이 연출해 입체적인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사진제공=자라 홈(ZARA HOME)
/사진제공=자라 홈(ZARA HOME)
선이 옅은 패턴 침구에 베이지, 옐로, 라임, 오렌지 컬러의 담요와 쿠션, 스툴을 다양하게 활용해 풍성한 분위기를 낸 것이 돋보였다.

깔끔한 코튼 침구에 포근한 소재의 블랭킷을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한 것도 눈에 띄었다.

◇센스 있는 소품으로 '포인트'

자라 홈(ZARA HOME) 2018 S/S 컬렉션 /사진=이은 기자
자라 홈(ZARA HOME) 2018 S/S 컬렉션 /사진=이은 기자
봄 분위기를 내기에 가장 좋은 것은 '식물'이다. 파릇파릇한 잎과 알록달록한 색감의 꽃은 공간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또한 화분과 꽃병을 소품처럼 활용해 포인트를 주기도 쉽기 때문에 초보자들도 쉽게 활용할 수 있어 부담 없다.

자라 홈(ZARA HOME) 2018 S/S 컬렉션 /사진=이은 기자
자라 홈(ZARA HOME) 2018 S/S 컬렉션 /사진=이은 기자
매일 꽃을 관리할 여유가 된다면 생화를 바꿔가며 즐기는 것이 좋지만, 그럴 여유가 없다면 꽃을 말린 형태의 드라이플라워가 대안이 될 수 있다.

건조시켜둔 꽃을 구입하거나 시들어가는 꽃을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서 거꾸로 말려 드라이플라워로 만들면 된다.

침실 옆 협탁에 꽃병이나 화분을 놓아 포인트를 더하거나, 식탁 위 작은 센터피스(테이블 중앙을 꾸미는 장식품)만 놓아도 자연스러운 포인트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자라 홈(ZARA HOME) 2018 S/S 컬렉션 /사진=이은 기자
자라 홈(ZARA HOME) 2018 S/S 컬렉션 /사진=이은 기자
공간에 잘 어울리는 '향기'로 홈 스타일링을 완성해도 좋다. 향초는 은은한 향을 더하는 것은 물론 퀴퀴한 냄새를 제거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낸다.

다만 건조한 봄철엔 향초가 공기를 건조하게 하고 답답한 느낌을 줄 수 있다.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초봄까지는 향초를, 이후엔 아로마 디퓨저를 사용해 향기를 더하면 쾌적한 공간을 만들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