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핀'이 돌아왔다… 촌스럽지 않게 착용하려면?

2018 런웨이에 다시 등장한 '똑딱핀'과 '바비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8.03.15 05:45  |  조회 12056
/사진=베르사체 2018 S/S 컬렉션, 솔란지 놀스 인스타그램
/사진=베르사체 2018 S/S 컬렉션, 솔란지 놀스 인스타그램
지난해 패션뷰티업계에는 1990년대 복고 열풍이 불었다. 배우 김희선이 착용했던 'X자' 실핀을 아이돌이 대거 착용하며 새로운 유행이 됐다.

실핀(바비핀)에 이어 올해는 '똑딱이핀'(똑딱핀)이 다시 유행할 전망이다. 런웨이는 물론 셀럽들과 패션피플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사진에서는 똑딱이핀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실핀과 똑딱이핀은 자칫 착용하면 90년대 사람처럼 보일 수 있다. 복고풍 헤어핀을 멋스럽게 착용하는 법을 소개한다.

◇실핀, 하나 말고 여러개로 꾸며봐

(왼쪽부터 시계방향)그룹 트와이스 나연, 가수 현아, 모델 이리나 샤크, 블랙핑크 제니 /사진=머니투데이 DB, 더스타 매거진, 블랙핑크 '마지막처럼' 뮤직비디오, 보테가 베네타 2018 S/S 컬렉션
(왼쪽부터 시계방향)그룹 트와이스 나연, 가수 현아, 모델 이리나 샤크, 블랙핑크 제니 /사진=머니투데이 DB, 더스타 매거진, 블랙핑크 '마지막처럼' 뮤직비디오, 보테가 베네타 2018 S/S 컬렉션
컬러풀한 실핀을 X자로 교차해 꽂으면 간단한 방법으로 포인트를 줄 수 있다. 옆머리 중앙보다 살짝 위에 장식해 멋을 내거나 머리카락을 귀 뒤로 넘긴 상태에서 꽂아 고정할 수 있다. 포니테일보다 머리를 푼 상태에서 착용하는 게 좋다.

실핀은 앞머리를 기를 때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5대5 가르마를 내고 앞머리를 실핀으로 고정하면 드라이 없이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다. 이때 실핀을 하나만 꽂으면 다소 촌스럽게 보일 수 있다. 같은 디자인의 실핀을 2개 이상 꽂으면 짧은 머리카락도 고정할 수 있어 금상첨화다.

(왼쪽부터 시계방향) 가수 리한나, 모델 지지 하디드,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 모델 수키 워터하우스/사진=/AFPBBNews=뉴스1, 보테가 베네타 2018 S/S 컬렉션, SM엔터테인먼트
(왼쪽부터 시계방향) 가수 리한나, 모델 지지 하디드,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 모델 수키 워터하우스/사진=/AFPBBNews=뉴스1, 보테가 베네타 2018 S/S 컬렉션, SM엔터테인먼트
실핀은 여러 개 꽂을수록 멋스럽다. 리한나와 지지 하디드는 머리카락을 뒤로 넘긴 모양으로 드라이한 뒤 실핀으로 고정했다. 특히 리한나는 옆머리와 뒷머리에 실핀을 10개 이상 꽂아 헤어피스를 착용한 것처럼 연출했다.

모임 또는 클럽에서 화려한 헤어스타일을 연출하고 싶다면 장식이 있는 실핀을 활용해보자. 컬을 살린 웨이브 헤어에 보석 장식 실핀을 여러 개 꽂으면 화려한 멋을 낸다.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처럼 옆머리에 X자 실핀을 위아래로 꽂아 헤어 밴드처럼 연출하는 방법도 있다.

실핀을 여러 개 꽂기 전에는 고데기(스트레이트너)로 머리결을 차분하고 깔끔하게 정리하는 것이 좋다. 실핀으로 정돈이 되지 않는 잔머리는 스프레이로 고정한다.

◇똑딱이핀, 볼드하거나 화려하거나


(왼쪽부터 시계방향)그룹 트와이스 다현 채영, 블로거 네긴 미르사레히, 가수 마일리 사이러스 /사진=머니투데이 DB, 마일리 사이러스 유튜브, 네긴 미르사레히 인스타그램
(왼쪽부터 시계방향)그룹 트와이스 다현 채영, 블로거 네긴 미르사레히, 가수 마일리 사이러스 /사진=머니투데이 DB, 마일리 사이러스 유튜브, 네긴 미르사레히 인스타그램
플라스틱 소재의 검은색 똑딱이핀은 어지간히 차려입지 않은 이상 촌스럽게 보일 수 있다. 그룹 트와이스처럼 컬러풀하고 커다란 사이즈의 핀으로 머리 한쪽에 포인트를 주면 발랄한 복고 룩을 연출할 수 있다.

마일리 사이러스는 높게 묶은 포니테일에 진주 장식 똑딱이 핀을 꽂았다. 그는 진주로 장식된 상의와 피어싱을 매치해 화려하면서도 여성스러운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네덜란드 출신 블로거 네긴 미르사레히(Negin Mirsalehi)는 금빛 똑딱이핀을 긴 머리 양 옆에 꽂았다. 그의 인스타그램에 가면 다양한 실핀과 똑딱이핀 연출법을 볼 수 있다.

(왼쪽부터) 모델 가이아 거버, 가수 그웬 스테파니, 그룹 트와이스 쯔위/사진=베르사체 2018 S/S 컬렉션, 온라인 커뮤니티, 머니투데이 DB
(왼쪽부터) 모델 가이아 거버, 가수 그웬 스테파니, 그룹 트와이스 쯔위/사진=베르사체 2018 S/S 컬렉션, 온라인 커뮤니티, 머니투데이 DB
올 봄여름에는 화사한 메탈릭 핀이나 키치한 장식의 똑딱이핀을 추천한다. 무심하게 옆머리에 꽂거나 어정쩡한 길이의 앞머리를 고정하면 핀 하나로 쉽게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단, 트레이닝 복 차림보다는 깔끔하게 차려입은 블라우스 또는 원피스 룩과 매치해야 세련되게 보일 수 있으니 참고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