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를 말하다…'미스지콜렉션' 2018 F/W 컬렉션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18.03.23 19:36  |  조회 6975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디자이너 지춘희의 패션 브랜드 '미스지콜렉션'(MISS GEE COLLECTION)이 생기 넘치는 룩들로 꽉 채운 컬렉션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는 디자이너 지춘희의 '미스지콜렉션' 컬렉션 쇼가 진행됐다.

이번 시즌 '미스지콜렉션'은 반복되는 일상에 생기를 불어넣는 '리프레시'(Refresh)를 콘셉트로, 다양하게 변형된 오버사이즈 코트를 선보였다.

미스지콜렉션의 쇼는 관객들의 환호성과 함께 시작했다. 이번 시즌 키 컬러인 '그레이' 의상을 입은 모델들이 스포트라이트 아래 포즈를 취하자 모델 변정수가 당당한 워킹으로 등장했다. 하늘색과 갈색이 배색된 오버사이즈 퍼 코트를 입은 모습이었다.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지춘희는 오프닝을 장식한 의상들에 '미투'(Me too)의 메시지를 담았다.

'미투'와 '위드유'(With you)를 비롯해 '신뢰'(Trust) '존엄'(Dignity) '말하다'(Speak) 등의 해시태그가 적힌 티셔츠와 다양한 실루엣의 팬츠, H라인 스커트를 매치했다.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이어 '미스지콜렉션'의 정체성을 고스란히 담은 클래식한 슈트와 우아한 코트들이 런웨이를 수놓았다.

여성의 곡선을 살린 슈트와 코트는 이번 시즌에도 어김 없이 등장했다. 화려한 자카드 소재의 슈트도 내놨다. 헤링본 재킷엔 잘록한 허리선을 따라 프레이드 장식을 달거나 돋보이는 레드 벨트를 매치해 여성스러운 포인트를 더했다.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스포티한 패딩 아이템들을 한결 여성스러운 무드로 연출한 것 역시 돋보였다.

지춘희는 사랑스러운 캔디 컬러의 패딩 점퍼와 패딩 베스트를 같은 색 코트와 레이어드 하거나 회색 하의와 윈터 부츠를 매치해 포근한 분위기를 냈다. 잘록한 허리선과 풍성한 퍼 장식의 롱 패딩점퍼도 눈길을 끌었다.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보디 실루엣을 감추는 박시한 코트엔 독특한 디테일을 더해 색다른 분위기를 냈다. 큼직한 칼라를 달거나 마치 판초를 걸친 듯 구조적인 변화를 줬다.

디테일에도 신경을 쓴 듯 했다. 오버사이즈 코트에 화려한 스카프를 두르거나 돋보이는 컬러 라이닝을 더해 산뜻한 느낌을 더했다. 모델들은 압도적인 길이와 박시한 실루엣의 코트를 입었음에도 가볍고 여유로운 무드로 걸음을 옮겼다.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풍성하고 알록달록한 퍼 소재는 완벽한 포인트 요소가 됐다.

테디베어를 연상케 하는 시어링 소재의 롱코트는 슬림한 핑크슈트와 어우러졌으며, 머리와 목 주변을 감싸는 퍼 모자는 연두색, 청록색, 분홍색 등 다양한 컬러로 등장해 생기를 더했다.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사진=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
피날레 무대에 등장한 드레스 컬렉션에선 특별한 장식 없이도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지춘희는 고급스러운 광택이 돋보이는 소재를 자연스러운 구김이 진 것처럼 연출하고 풍성한 볼륨을 살렸다. 네크라인 자체를 리본을 묶은 듯 연출하거나 과감한 주름을 잡아 퍼프 소매를 연출해 볼륨감을 더한 것이 돋보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