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2018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 론칭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8.04.18 19:41  |  조회 2607
/사진제공=H&M
/사진제공=H&M
글로벌 패션브랜드 H&M이 2018 컨셔스 익스클루시브(Conscious Exclusive) 컬렉션을 오는 19일 한국에 공개한다.

H&M 컨셔스 익스클루시브는 지속가능한 소재로 만들어지는 리미티드 컬렉션이다. 이번 2018 컬렉션은 스웨덴의 미술공예운동(Arts and Crafts movement)에 대한 오마주를 나타낼 예정이다.

H&M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은 올해로 7회를 맞아 부드러움과 강인함의 밸런스를 보여주는 여성의 위한 컬렉션을 선보인다.

/사진제공=H&M
/사진제공=H&M
특히 지난 컬렉션에서 선보인 오가닉 리넨, 오가닉 면, 오가닉 실크, 텐셀(TENCEL™), 재활용 폴리에스테르에 이어 재활용 실버와 에코닐(ECONYL®)을 소개한다. 에코닐은 나일론 폐기물을 100% 재생한 나일론 섬유다.

2018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은 19세기부터 20세기 초반에 활동한 스웨덴 아티스트인 카린 라르손과 칼 라르손의 창의적인 집, 릴라 히트너스(Lilla Hyttnäs)에서 영감을 받았다.

부부의 집에서 볼 수 있는 오브제의 프린트, 추상적인 자수와 플로럴 자카드 등의 요소를 모던하고 매혹적인 여성복, 신발, 액세서리 컬렉션으로 재해석 했다.

/사진제공=H&M
/사진제공=H&M
대표적인 룩은 오가닉 면과 에코닐을 사용한 화이트 컬러의 레이스 슬리브리스 미디 드레스, 재활용 폴리에스테르 소재의 그린 플로럴 메탈릭 자카드 드레스다. 컨템포러리 디자인의 블랙 플로럴 자카드 슈트는 재킷 뒤의 오픈 슬릿 디테일과 크롭 플레어 디테일의 트라우저로 선보인다.

키 컬러는 그린, 화이트, 블랙이고 더스티 블루와 파우더 핑크를 함께 사용했다.

재활용 실버 소재의 튤립 모티브의 주얼리를 포함한 액세서리는 재활용 폴리에스테르 소재의 우아한 새틴 슬립, 텐셀 혼방의 프린트 스카프, 재활용 플라스틱 비즈 및 스팽글로 만들어진 파우치 핸드백 등으로 선보인다.

/사진제공=H&M
/사진제공=H&M
H&M 크리에이티브 어드바이저 앤-소피 요한슨은 "카린 라르손의 스타일에서 보여지는 모티브, 그녀의 집 자체에서 보여진 다양한 칼라와 강렬한 구성들은 중요한 요소들에 부분적으로 녹여냈다. 그는 우리가 표현하고자 했던 매우 강인한 여성이었다"라고 설명했다.

2018년 캠페인은 세계적인 모델이자 비영리재단 에브리 마더 카운츠의 설립자인 크리스티 털링턴과 모델 아미토 라굼, 기에드레 두카스카이테이가 함께 했다. 패션 포토그래퍼 미카엘 잰슨이 촬영을 진행했다.

크리스티 털링턴은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에 대해 알게 된 후, 상징하는 바 뿐만 아니라 디자인에서도 감명받았다"라며 "패션과 지속가능은 더 이상 상반되는 모순이 아니다. 재사용과 재활용은 패션 전반에 걸쳐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한다. 재활용 소재들부터 만들어지는 앞선 패션은 매우 영감을 주는 일"이라고 말했다.

4월19일부터 명동 눈스퀘어점과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