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잼 대마초 혐의로 구속기소…"창작활동에 도움"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  2018.06.12 16:33  |  조회 2041
대마초혐의로 구속된 래퍼 씨잼. /사진제공= OSEN
대마초혐의로 구속된 래퍼 씨잼. /사진제공= OSEN

Mnet 프로그램 '쇼미더머니5'에서 준우승한 인기 래퍼 씨잼(류성민·25)이 대마초를 구입·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2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수원지검 강력부(이진호 부장검사)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씨잼과 래퍼 지망생 고모씨(25)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씨잼과 함께 송치된 동료 래퍼 바스코(신동열·37) 등 5명은 불구속인 점 등을 감안해 이들의 주거지 관할청인 서울서부지검에 이송됐다.

씨잼은 2015년 5월부터 지난달까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위치한 본인의 자택 등에서 동료들과 수 차례 대마초를 피우고 지난해 2월부터 지난 4월까지 총 10차례에 걸쳐 대마초 112g(시가 1605만 원 상당)을 구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10월에는 고씨 등 5명과 함께 코카인 0.5g 가량을 흡입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씨잼은 고씨에게 돈을 주고 대마초를 대신 구입하게 했다.

씨잼은 대마초 흡연 이유를 묻는 검찰의 질문에 "창작활동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 피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씨잼은 경찰 조사 당시 대마초와 코카인 외에 일명 '엑스터시'로 알려진 향정신성 의약품을 투약한 혐의도 받았지만, 모발 검사 결과 해당 성분이 검출되지 않아 검찰 단계에서는 무혐의 처분됐다.

이에 대해 검찰은 "피고인의 자백이 있더라도 뒷받침하는 증거가 없으면 일부 무죄가 선고되는 사례가 있어 증거가 확보되지 않은 부분은 무혐의 처분했다"고 설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래퍼들에게 대마초와 코카인을 공급한 사람에 대해 추가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