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챤 디올-꿈의 디자이너' 英 전시 개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8.07.11 19:41  |  조회 3352
/사진제공=디올
/사진제공=디올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Dior)이 디올 하우스 전시회 중 사상 최대 규모의 전시를 선보인다.

디올은 오는 2019년 2월 영국의 빅토리아 & 앨버트 뮤지엄(V&A)에서 '크리스챤 디올: 꿈의 디자이너'(Christian Dior: Designer of Dreams) 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2015년 알렉산더 맥퀸의 전시 (Alexander McQueen: Savage Beauty) 이래로 뮤지엄에서 열리는 가장 큰 패션 전시다.

디올은 "'크리스챤 디올: 꿈의 디자이너' 전시는 1947년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20세기를 풍미했던 쿠튀리에와 그의 뒤를 이어 패션 하우스의 지속적인 영감을 펼쳐 온 여섯 명의 아티스틱 디렉터의 역사와 영향력을 되짚어 볼 수 있다"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디올
/사진제공=디올
전시는 광범위한 디올 아카이브에서 발췌한 오브제로 구성된다. 1960년에 디올 하우스가 박물관에 기증한 아이코닉 바 재킷을 비롯해 V&A의 세계 최고의 쿠튀르 컬렉션의 하이라이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200개 이상의 진귀한 오트쿠튀르 의상과 액세서리, 패션 사진, 영상, 향수, 메이크업, 삽화, 매거진, 크리스챤 디올의 개인 소지품을 비롯해 500개 이상의 오브제가 등장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제공=디올
/사진제공=디올
△이브 생 로랑(Yves Saint Laurent)의 대담한 디자인 △마크 보앙(Marc Bohan)의 합리적인 스타일 △지안프랑코 페레(Gianfranco Ferré)의 화려함 △존 갈리아노(John Galliano)의 자신감으로 빛나는 스타일 △라프 시몬스(Raf Simons)의 미니멀리즘 △마리아 그리치아 치우리(Maria Grazia Chiuri)의 페미니스트적 패션 시각까지 만나볼 수 있다.

V&A의 부회장이자 최고운영책임자인 팀 리브(Tim Reeve)는 "V&A는 세계 최대의 가장 중요한 패션 컬렉션을 소장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디올 하우스의 놀라운 아카이브와 함께 박물관의 우수한 컬렉션의 하이라이트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전했다.

'크리스챤 디올: 꿈의 디자이너' 전시는 2019년 2월2일부터 7월14일까지 진행된다. 티켓은 2018년 8월 판매 시작 예정이다.
/사진제공=디올
/사진제공=디올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