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도 '거뜬'…여름 메이크업 지속력 높이는 방법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18.07.27 05:15  |  조회 6513
여름 메이크업을 연출한 모습/사진=Unsplash
여름 메이크업을 연출한 모습/사진=Unsplash
땀과 함께 번지는 마스카라, 흘러내리는 파운데이션, 아이스커피만 마시면 온데간데 없는 립 메이크업까지…. 여름 메이크업의 핵심은 바로 지속력! 공들인 메이크업이 뜨거운 태양과 땀에 쉽게 무너지지 않도록 돕는, 메이크업 지속력 높이는 팁을 모아 소개한다.

◇자꾸 지워지는 메이크업, 원인은 '피부 온도'?

여름 메이크업의 지속력을 높이고 싶다면 피부 온도 관리가 필요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여름 메이크업의 지속력을 높이고 싶다면 피부 온도 관리가 필요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메이크업이 유난히 들뜨고 쉽게 지워진다면 '피부 온도' 관리에 무심했던 건 아닌지 되돌아봐야 한다.

뜨거운 피부 온도는 메이크업 지속력을 떨어뜨리기 때문이다. 피부 온도가 높아지면 모세혈관이 확장되고 모공이 열려 수분 손실이 늘어난다. 건조해진 피부는 메이크업이 쉽게 무너지는 원인이 된다.

여름철, 메이크업 지속력을 높일 수 있는 쿨링 스킨 케어 방법/사진=이미지투데이
여름철, 메이크업 지속력을 높일 수 있는 쿨링 스킨 케어 방법/사진=이미지투데이
세안과 스킨케어를 한 후에도 얼굴 피부가 뜨겁다면 화장 전 충분히 피부 온도를 낮춰야 메이크업 지속력을 높일 수 있다.
바나브 핫앤쿨 스킨핏,맥스클리닉 탱글핏 모델링 마스크 텐션퍼밍/사진제공=각 브랜드
바나브 핫앤쿨 스킨핏,맥스클리닉 탱글핏 모델링 마스크 텐션퍼밍/사진제공=각 브랜드

이때 활용하면 좋은 것이 쿨링 효과를 지닌 화장품이다. 피부 온도를 낮추는 성분이나 젤 타입 제형을 지닌 화장품이 달아오른 피부의 온도를 낮추고 진정시킨다.

하이드로겔 마스크팩, 모델링팩을 활용하거나 스킨토너나 퍼스트 에센스를 적신 화장솜으로 '스킨 팩'을 해도 좋다. 시트가 피부 열기를 빼앗아 쿨링 효과를 느낄 수 있다.

스킨케어 후 5~6℃ 온도를 유지하는 뷰티 디바이스로 마사지를 하면 쿨링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프라이머·파우더·메이크업 픽서로 '완벽 고정'

여름철 메이크업을 확실히 고정시킬 수 있는 아이템 사용법/사진=이미지투데이
여름철 메이크업을 확실히 고정시킬 수 있는 아이템 사용법/사진=이미지투데이
꼼꼼한 스킨케어로 피부 온도를 낮췄다면 지속력을 높이는 메이크업 제품을 제대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프라이머는 모공과 피부 요철을 메꿀 뿐만 아니라 과다 피지를 흡착해 피부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는 화장품이다. 더운 날씨에 과다 분비되는 유분기를 잡아 메이크업 지속력을 높이니 챙겨 바르는 것이 좋다.

모공이 큰 편이라면 되직한 제형을, 피부 결만 가볍게 보정하고 싶다면 묽은 제형을 선택할 것. 여러 번 덧바르는 것이 귀찮고 답답하게 느껴진다면 자외선 차단제와 프라이머가 결합된 타입의 제품을 사용하면 된다.

이지듀 이지썬 벨벳 프라이머, 나스 포어 앤 샤인 컨트롤 프라이머, 어반디케이 올 나이터 메이크업 세팅 스프레이, 로라 메르시에 미네랄 피니싱 파우더/사진제공=각 브랜드
이지듀 이지썬 벨벳 프라이머, 나스 포어 앤 샤인 컨트롤 프라이머, 어반디케이 올 나이터 메이크업 세팅 스프레이, 로라 메르시에 미네랄 피니싱 파우더/사진제공=각 브랜드
눈 주변이나 콧망울, 입 주변 등 유난히 메이크업이 번지는 부위가 있다면 입자가 고운 파우더로 가볍게 커버하자. 여름철엔 파우더가 쉽게 뭉치니 바를 때 주의가 필요하다. 브러시나 퍼프를 사용할 때 적당량 묻힌 뒤 가볍게 털어내 양 조절을 하는 것이 좋다.

오랜 시간 야외활동을 하거나 수정 메이크업이 어렵다면 방어막이자 접착제 역할을 하는 메이크업 픽서를 뿌려 완벽하게 고정하면 된다. 피부 메이크업 전 단계에 뿌리거나 메이크업을 모두 완성한 뒤 뿌리면 된다. 메이크업 스펀지에 뿌려 원하는 부위에만 두드리면 부분 고정도 가능하니 참고한다.

◇메이크업 대신 '톤업 제품' 어때

메이크업 대신 산뜻하고 가볍게 사용할 수 있는 톤 업 제품/사진=이미지투데이
메이크업 대신 산뜻하고 가볍게 사용할 수 있는 톤 업 제품/사진=이미지투데이
공들여 발라도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는 메이크업, 수정 메이크업 마저 귀찮다면 '톤 업 제품'을 대신 사용해보자.

피부 톤을 한결 환하게 가꾸는 '톤업 제품'은 베이스 메이크업보다 자연스럽게 얼굴을 밝히는 데다 원래 내 피부처럼 자연스럽게 흡수되는 것이 특징이다.

닥터지 브라이트닝 업 선, 페리페라 잉크 뽀얀 스킨 틴트 민트/사진제공=각 브랜드
닥터지 브라이트닝 업 선, 페리페라 잉크 뽀얀 스킨 틴트 민트/사진제공=각 브랜드
최근엔 선 케어, 메이크업 베이스 겸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이 출시돼 메이크업 단계를 대폭 줄일 수 있다. 화장품을 겹겹이 덧바를수록 쉽게 뭉치고 들뜨는 여름철에 특히 사용하기 좋다.

톤업 크림으로 스킨 케어를 마친 뒤, 톤업 선크림으로 한 번 더 톤 업하면 화장을 하지 않고도 화사한 피부 연출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수정 화장이 따로 필요 없고, 틈틈이 선 케어 제품이나 톤 업 제품을 덧바를 수 있어 간편하다.

무이더뷰티 이슬 아티스트는 "높은 기온에 붉게 달아오른 피부는 홍조를 자연스럽게 커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핑크빛보다 민트빛 제품을 선택하면 여름 홍조 피부를 자연스럽게 보정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 아티스트는 "얇게 밀착되는 쿠션 파운데이션을 한 겹 더 바르면 톤 보정력과 지속력을 훨씬 더 높일 수 있으며, 더 화사한 피부를 연출하고 싶다면 하이라이팅이 필요한 콧등이나 광대뼈 부근 C존에 밝은 컬러 제품을 덧바르라"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