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바지 아니고 속옷?…'트렁크 쇼츠' 유행할까

구찌·루이비통 등 명품 런웨이에도 오른 트렁크 쇼츠, 일상 스타일링 TIP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8.08.10 05:39  |  조회 8445
/사진=루이 비통, 아담 셀먼 2018 S/S 컬렉션
/사진=루이 비통, 아담 셀먼 2018 S/S 컬렉션
남자친구의 옷을 뺏어 입은 듯한 옷은 여성스러운 면을 부각한다. 루즈한 흰색 셔츠, 박시한 티셔츠, 오버사이즈 재킷은 남녀 모두의 취향을 건드린다.

올 시즌 런웨이에서는 마치 남자친구의 속옷 서랍을 뒤져 입은 듯한 트렁크 쇼츠가 대거 등장했다. '왜 유행이냐'라는 말이 절로 나오지만 생각보다 일상 생활에서 입기 좋은 아이템이 많다.

스포티하면서도 섹시한 무드를 살리는 트렁크 쇼츠로 더운 여름을 이겨 보는 것은 어떨까. 계곡이나 바닷가에서는 물론 일상에서도 입을 수 있다. 핫팬츠나 미니스커트 보다 가볍고 편안한 트렁크 쇼츠 스타일링을 소개한다.



◇런웨이에 오른 트렁크 쇼츠




/사진=알렉산더 왕 2017 S/S 컬렉션, 구찌와 비욘드클로젯 2018 S/S 컬렉션
/사진=알렉산더 왕 2017 S/S 컬렉션, 구찌와 비욘드클로젯 2018 S/S 컬렉션
알렉산더 왕은 앞서 2017 S/S 컬렉션에서 트렁크 쇼츠를 선보였다. 허리에 밴딩과 리본을 단 트렁크 쇼츠에 크롭탑이나 숏 재킷을 매치해 독특한 믹스매치 룩을 제안했다. 이후 2018 S/S 컬렉션에서는 구찌와 비욘드클로젯이 남성복 컬렉션에서 트렁크 스타일의 반바지를 런웨이에 올려 주목받았다.

트렁크 쇼츠는 파자마룩과 스포티룩 그 중간에 위치한 느낌이다. 드레시한 슈트와도 매치가 가능하고 라운지 웨어로 연출하기에도 손색없다.

/사진=루이 비통, 타미 힐피거, 키옥 2018 S/S 컬렉션
/사진=루이 비통, 타미 힐피거, 키옥 2018 S/S 컬렉션
루이 비통은 하늘하늘한 실크 소재의 팬츠를 선보였다. 여기에 어글리 스니커즈를 코디해 스포티하게 연출했다.

타미 힐피거는 트렁크 쇼츠를 브라탑과 매치했다. 하이웨이스트 스타일 쇼츠에 힐을 매치해 섹시한 분위기를 풍겼다. 키옥은 데님으로 연출해 경쾌하게 풀어냈다.

런웨이에 오른 트렁크 쇼츠 스타일은 일상에서 연출하기 다소 부담스럽게 보인다. 트렌드에 발 빠른 스타들은 어떻게 착용했을까.



◇해외 스타들은 어떻게 입었나




/사진=카이아 거버 인스타그램, /AFPBBNews=뉴스1
/사진=카이아 거버 인스타그램, /AFPBBNews=뉴스1
모델 카이아 거버, 켄달 제너, 헤일리 볼드윈 등은 트렌드세터 답게 유행 아이템을 일찍 장만했다.

카이아 거버는 최근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과 함께 찍힌 파파라치 컷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사진 속 알렉산더 왕은 파란색 줄무늬 반바지를, 카이아 거버는 반복 패턴이 그려진 밴딩 쇼츠를 입었다.

카이아 거버는 루즈한 핏의 셔츠 단추를 가슴 아래까지만 잠그고 아래는 풀어 쇼츠가 모두 드러나게 스타일링 했다. 검은색 스타킹과 반짝이는 클러치백을 매치해 캐주얼하면서도 섹시한 룩을 완성했다.

/사진=패션 블로거 Nienke Helder, 켄달 제너 인스타그램<br><br>
/사진=패션 블로거 Nienke Helder, 켄달 제너 인스타그램<br><br>
독일 패션 블로거 닝크 헬데르는 최근 트렁크 쇼츠를 활용한 다양한 패션을 공개했다. 그는 도트무늬 반바지를 네오프렌 크롭탑에 매치하거나 검은색 쇼츠에 벨트를 하고 브라렛과 시스루 티셔츠를 착용했다. 왼쪽은 편안하게, 오른쪽은 페스티벌에 어울리는 섹시룩으로 연출한 점이 돋보인다.

모델 켄달 제너는 트랙탑과 쇼츠를 같은 디자인으로 맞춰 입었다. 스포티한 러닝 쇼츠를 일상복으로 연출했다.



◇트렁크 쇼츠, 일상에서 입으려면?




/사진제공=뉴발란스, 마가렛 호웰, 아담 셀먼 2018 S/S 컬렉션
/사진제공=뉴발란스, 마가렛 호웰, 아담 셀먼 2018 S/S 컬렉션
트렁크 쇼츠는 스포티한 디자인을 골라 스트리트 웨어로 소화하면 가장 쉽고 멋스럽게 일상에서 활용할 수 있다. 스포츠웨어 또는 아웃도어 제품 중 3부~5부 길이의 반바지를 고르면 트렁크 쇼츠 특유의 느낌을 낼 수 있다.

흰색이나 검은색으로 고르면 깔끔한 오피스웨어로도 응용이 가능하다. 실크 소재 팬츠 위에 블라우스를 매치하거나 팬츠와 같은 색과 소재의 셔츠를 매치하면 점프슈트 느낌으로 입을 수 있다. 이때 에나멜 구두나 컬러풀한 샌들로 포인트를 주면 세련된 느낌을 더하니 참고한다.

1. 유니클로 DRY-EX울트라스트레치쇼트팬츠 2. 파타고니아 우먼즈 배얼리 배기스 쇼츠 3. 뉴발란스 N트리퍼 팬츠 4.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쇼츠 /사진제공=각 업체
1. 유니클로 DRY-EX울트라스트레치쇼트팬츠 2. 파타고니아 우먼즈 배얼리 배기스 쇼츠 3. 뉴발란스 N트리퍼 팬츠 4.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쇼츠 /사진제공=각 업체
1. 유니클로 보송보송한 착용감을 유지시켜 주는 드라이 EX 소재를 사용한 제품. 스포츠 믹스 스타일로 활용할 수 있다.
2. 파타고니아 내구성 발수 처리된 100% 리사이클 서플렉스 나일론 원단을 사용했다. 로우 라이즈로 편하게 착용 가능하다.
3. 뉴발란스 퀵 드라이 원단과 내부 메쉬 소재 사용으로 여름철 야외 활동에 최적화된 팬츠. 컬러 블로킹 디자인이 특징.
4. 아디다스 90년대 감성을 담은 슬림 쇼츠. 크레이프 소재로 흘러내리는 듯한 슬림한 실루엣이 돋보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