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와 현재의 뉴욕을 담은 패션 컬렉션…"스타일리시"

오니츠카타이거-안드레아 폼필리오 2018 A/W 컬렉션 프리뷰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8.09.08 06:16  |  조회 5361
/사진=마아라 기자
/사진=마아라 기자
어반 빈티지 라이프스타일 패션 브랜드 '오니츠카타이거'(Onitsuka Tiger)의 2018 가을 겨울 컬렉션이 공개됐다.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카페 알베르에서는 '오니츠카타이거X안드레아 폼필리오 2018 A/W 컬렉션 프리뷰' 행사가 진행됐다.

이번 컬렉션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ONCE UPON A TIME IN AMERICA)를 주제로 했다. 동명의 원작 영화처럼 각기 다른 비연속적인 시간의 흐름에 따라 디자인의 모티브를 얻어 뉴욕의 과거와 현재를 표현했다.

/사진=마아라 기자
/사진=마아라 기자
18AW 컬렉션의 코트와 패브릭은 1920년대 플래퍼(Flapper) 스타일과 1940년대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았다. 1990년대 초반의 아메리칸 스타일의 무드를 더해 트렌디하게 완성했다.

맨하탄 스카이라인 핸드드로잉 프린트가 그려진 뉴욕 팩(New York Pack)은 호주의 일러스트레이터인 제임스 걸리버 핸콕과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사진=마아라 기자
/사진=마아라 기자
풋웨어 컬렉션은 화려한 컬러와 스타일로 업그레이드됐다. 오니츠카타이거의 헤리티지를 담은 '츠나히키'는 위트를 더했다. '파브레' '무나리 모카신' 등 안드레아 폼필리오 라인은 빈티지한 스터드와 메탈을 장식해 과감한 스타일로 선보였다.

프리미엄 라인 '니폰 메이드' 라인도 만나볼 수 있었다.

지난해 전상품 매진된 프리미엄 다운 재킷인 '피아네타 캡슐 컬렉션'은 실버에서 누드베이지와 블랙으로 색이 변경됐다. 최근 트렌드로 급부상 중인 에나멜 소재를 사용한 덕다운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냈다. 한국과 일본에서만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출시된다.

/사진=마아라 기자
/사진=마아라 기자
이날 현장에서는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에 이어 모델 퍼포먼스를 통해 뉴욕의 과거와 현재의 감성이 함께 어우러져 표현된 디자이너 안드레아 폼필리오의 유니크한 감성을 엿볼 수 있는 시간도 이어졌다.

본사 관계자는 "이번 컬렉션 프리뷰를 통해 오니츠카타이거가 어반 빈티지 패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서 더욱 독보적인 포지셔닝을 구축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사진=마아라 기자
/사진=마아라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