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과 업사이클링의 어울림"…'얼킨' 2019 S/S 컬렉션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8.10.23 20:31  |  조회 3611
/사진제공=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사진제공=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패션 브랜드 '얼킨'(UL:KIN)이 새 컬렉션을 공개했다.

지난 20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는 디자이너 이성동의 '얼킨' 컬렉션이 공개됐다.

얼킨은 이번 시즌 테마를 'EVER SO DEEP'(어느때보다도 깊게)로 잡았다.

/사진제공=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사진제공=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디자이너 이성동은 "물 속에 누워 수면을 바라보면 더욱 깊숙이 자신을 되돌아 볼 수 있다"며, 얼킨의 존재 이유가 "예술과 업사이클링이 자연스럽게 이상에 녹아들게 하는 것"임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얼킨은 예술과 업사이클링의 극단적인 구분보다는 자연스럽게 어우러진 모습을 표현하고자 했다. 재활용 피스에서 파생된 다양한 디자인을 전개했다. 특히 새 것과 헌 것의 경계를 허무는 작업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사진제공=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지난 시즌 군복에서 영감을 받은 얼킨은 이번 시즌에는 다양한 아이템을 결합해 브랜드 철학을 더욱 확고히 했다. 스포티한 아노락과 면 재킷 또는 데님 재킷의 만남, 후드 스웨트셔츠와 트렌치코트의 결합은 독특하면서도 웨어러블한 아이템으로 탄생했다.

시어한 스트라이프 원피스에 언밸런스하게 걸친 니트, 한쪽 소매에만 팔을 넣어 입은 재킷 등은 부드럽게 흐르는 느낌과 깔끔하게 재단된 모양이 만나 새로운 조합을 만들어냈다.

마치 갖고 있던 니트와 데님 셔츠를 잘라 붙여 리폼한 듯한 의상은 얼킨 브랜드의 중요한 요소인 '업사이클링'을 대표하는 듯 했다.

/사진제공=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사진제공=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윈드브레이커 소재를 적용한 팬츠나 점퍼, 스포티한 칼라 티셔츠에 니트나 트레이핑 티셔츠, 메탈릭한 소재를 덧댄 체크무늬 재킷을 레이어드해 몇해간 이어져 오고 있는 애슬레저 트렌드를 재미있게 해석했다.

단순하게 떠올리면 어울리지 않을 법한 질감의 아이템을 조화롭게, 그리고 일상에서 충분히 입을 수 있는 룩으로 매치한 점이 돋보였다.

/사진제공=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사진제공=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이번 컬렉션에서도 예술가들의 작품을 활용한 가방이 대거 공개됐다. 얼킨은 신진작가 작품이나 미대에서 버려질 작품을 수거해 가방을 만든다. 특히 수거한 그림의 작가가 새롭게 작업할 수 있도록 새 캔버스를 제공하거나 수익금으로 전시를 돕기도 한다.

비비드한 컬러부터 짙은 푸른빛이 사용된 아트들은 유니크한 패션 가방으로 분해 포인트 역할을 톡톡히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