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습의 왕' 시어 버터, 보디 로션·매트 립에도 섞는다

더바디샵, 온몸에 사용 가능한 멀티 보습 밤 '시어 버터' 팝업스토어 홍대 오픈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9.01.28 18:06  |  조회 5288
/사진=마아라 기자
/사진=마아라 기자
영국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더바디샵'이 서울 홍대점에 '시어 버터 DIY 스튜디오'를 오픈했다.

지난 25일 더바디샵은 팝업스토어를 열고 신제품 시어 버터를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더바디샵은 화장품 업계 최초로 동물 실험 반대 및 공정무역을 전개하고 있다. 신제품 시어 버터에는 더바디샵이 공정무역을 통해 얻은 시어 너트 192개가 함유돼 있다. 건조한 부위 어디에나 사용할 수 있는 100% 내추럴 오리진 보습 제품이다.

시어는 비타민과 미네랄 등 영양 성분이 풍부하다. 특히 '가나산 시어'는 뛰어난 품종을 자랑한다. 가나 여성들이 오랜 세대에 걸쳐 건조한 기후와 강렬한 햇빛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건강하게 가꿀 수 있었던 비결이기도 하다.

/사진=마아라 기자
/사진=마아라 기자
홍대 팝업스토어는 시어의 원산지인 아프리카 가나의 느낌을 온전히 전달받을 수 있도록 꾸며졌다.


DIY 존에서 더바디샵의 다양한 제품과 시어 버터를 섞어 나만의 뷰티 레시피를 만들어볼 수 있다. 보디 크림, 수분팩, 앰플, 매트 리퀴드 립 제품 등과 섞어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팝업스토어는2019년 상반기 동안 운영될 예정이다.

/사진=마아라 기자
/사진=마아라 기자
한편 더바디샵은 1957년 화장품 업계 최초로 공정무역을 시작했다. 더바디샵은 25년째 가나 퉁테이야 여성 협회와 파트너십을 맺고 시어를 구매해 현지 여성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며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