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플라자 "설명절 한복 체크인때 객실 업그레이드"

'풍수지리' 사상 담은 명절 패키지 출시…20만원 상당 선물 주머니 제공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  2019.01.27 11:12  |  조회 3099
더 플라자 호텔이 설 연휴기간 동안 '럭키백' 패키지를 선보인다. /사진제공= 한화호텔앤리조트
더 플라자 호텔이 설 연휴기간 동안 '럭키백' 패키지를 선보인다. /사진제공= 한화호텔앤리조트
더 플라자 호텔이 오는 2월1일부터 6일까지 '풍수지리'(風水地理) 사상을 스토리로 담은 '설 명절 럭키백'(Lucky Bag) 패키지를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가격은 20만5000원(세금·봉사료 별도)부터다.

이번 명절 패키지의 컨셉은 '명당에서 즐기는 휴식과 행운'이다. 최고급 침구류로 꾸민 객실에 20만원 상당의 선물이 있는 복 주머니를 제공한다. 2019년 '기해년'(己亥年)의 첫 연휴를 서울 중심에 위치한 풍수지리 명당에서 만끽하라는 의미다.

풍수지리는 지형이나 방위로 인간의 길흉화복을 따지는 동양의 전통 사상이다. 서울 중구 시청 건너편에 위치한 더 플라자는 오래 전부터 풍수지리 명당으로 유명하다. 조선시대 외국 사신이 머물던 최고급 객관 '태평관' 터와 가까워 '손님 모시는 길지'라는 것. 또 과거 대한상공회의소가 있던 자리인 호텔 별관은 '돈 모으는 명당'으로도 유명하다. 이때문에 돈과 행운이 모이는 곳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패키지 이용 고객들은 한복을 입고 체크인할 경우 객실 무료 업그레이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호텔 뷔페 '세븐스퀘어' 조식을 즐길 수 있고 '더 플라자 휘트니스클럽' 이용 및 덕수궁 입장권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다만 객실 업그레이드는 당일 객실 상황에 따라 제한될 수 있다.

더 플라자 관계자는 "단순히 휴식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잊지 못할 특별한 장소로 기억될 수 있도록 상품을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풍수지리 스토리를 가미한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중구에 위치한 더 플라자 호텔 전경. /사진제공= 한화호텔앤리조트
서울 중구에 위치한 더 플라자 호텔 전경. /사진제공= 한화호텔앤리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