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으로 그린 '서울'…'라이' 2019 F/W 컬렉션

2019 F/W 서울패션위크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19.03.21 18:31  |  조회 1708
라이(LIE) 2019 F/W 컬렉션/사진제공=2019 F/W 서울패션위크
라이(LIE) 2019 F/W 컬렉션/사진제공=2019 F/W 서울패션위크
패션 브랜드 '라이'(LIE)가 다이내믹한 서울의 조화로움을 담아낸 컬렉션을 선보였다.

패션 디자이너 이청청은 지난 20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F/W 서울패션위크'에서 '라이'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번 시즌 '라이'는 '서울의 조화'라는 테마로, 동양과 서양, 모던과 레트로 감성이 한데 어우러진 서울의 모습을 표현했다. 특히 개성이 뚜렷하면서도 다양한 요소가 어우러진, 복합적인 도시의 모습을 그려낸 것이 돋보였다.

이 디자이너는 서울의 건축물과 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서울의 랜드마크가 지닌 감각적인 구조를 패션에 반영했다고 전했다.

라이 특유의 로맨틱하고 다이내믹한 디자인은 서울의 역사와 21세기 감성을 버무리기 충분했다. 독특한 믹스매치, 드라마틱한 디테일은 서울이 지닌 매력을 고스란히 담았다.

라이(LIE) 2019 F/W 컬렉션/사진제공=2019 F/W 서울패션위크
라이(LIE) 2019 F/W 컬렉션/사진제공=2019 F/W 서울패션위크
이 디자이너는 서울의 역동적인 분위기를 언밸런스한 커팅과 화려한 러플 디테일, 플리츠 등의 디테일로 표현했다. 파워풀한 슈트와 완벽한 재단의 블레이저는 뒷면에 우아한 레이스 소재를 덧대 과감한 믹스매치 룩을 완성했다.

모델이 걸음을 뗄 때마다 역동적으로 흔들리는 러플 장식에선 서울의 다이내믹한 매력을 엿볼 수 있었다.

그 자체로도 화려한 패턴을 뒤섞거나 알록달록한 컬러, 다채로운 소재를 믹스매치한 것도 눈길을 끌었다. 잔잔한 글렌체크와 화려한 타탄체크를 믹스매치하거나, 깔끔한 화이트 슈트에 옐로 체크를 포인트로 더해 '라이'만의 스타일을 완성했다.

컬러가 서로 다른 데님을 이어붙인 독특한 팬츠나 주름 치마의 안쪽으로 다른 패턴의 옷감을 매치한 볼륨 있는 룩을 선보이기도 했다. 포근한 퍼 소재를 덧댄 캐미솔 톱과 플러피 스커트의 만남은 컬렉션에 계절감을 더했다.

라이(LIE) 2019 F/W 컬렉션/사진제공=2019 F/W 서울패션위크
라이(LIE) 2019 F/W 컬렉션/사진제공=2019 F/W 서울패션위크
화려하게 반짝이는 글리터 소재와 과감한 슬릿, 메탈릭한 소재 등은 패션과 테크의 접목 등 미래지향적인 서울의 모습을 닮아있었다. 번쩍이는 메탈릭 소재의 오버사이즈 점퍼와 매혹적인 레오파드 원피스는 화려한 21세기 서울을 대변하는 듯 했다.

전통적인 문양이 은은하게 들어간 소재와 한복 조리개가 연상되는 태슬 장식은 서울의 전통과 역사성을 떠오르게 했다. 또한 클러치, 미니 벨트백 등의 가방은 '보울하우스'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쇼의 완성도를 높였다.

라이(LIE) 2019 F/W 컬렉션/사진제공=2019 F/W 서울패션위크
라이(LIE) 2019 F/W 컬렉션/사진제공=2019 F/W 서울패션위크
또한 이 디자이너는 그레이, 네이비, 카키, 브라운 컬러와 블랙, 골드 등을 컬렉션 전반에 사용해 한국의 예스러운 정서를 그려냈으며, 컬렉션 후반엔 화사한 라벤더와 플럼 컬러를 활용해 생기를 불어넣었다.

페이크 퍼의 활용은 물론, 키네틱 아티스트 정원석 작가와의 테크 작업을 통해 동물 보온 충전재를 대신하는 친환경 패션으로의 접근을 시도하며 윤리적인 소비를 지향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