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에 스니커즈'…남성복 경계가 사라진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실용적인 어반 스타일' 봄·여름 트렌드로 제안

머니투데이 양성희 기자  |  2019.03.24 14:14  |  조회 4024
갤럭시는 모델 션 오프리를 앞세워 일명 '청둥오리색'인 틸그린 색상의 수트에 밤색 계열의 폴로 니트를 함께 매칭해 부드러운 스타일을 제안했다./사진제공=삼성물산 패션부문
갤럭시는 모델 션 오프리를 앞세워 일명 '청둥오리색'인 틸그린 색상의 수트에 밤색 계열의 폴로 니트를 함께 매칭해 부드러운 스타일을 제안했다./사진제공=삼성물산 패션부문

올해 봄·여름 시즌 남성복 시장에서 정장과 캐주얼의 경계를 허문 패션 트렌드가 이어질 전망이다. 수트와 티셔츠, 스니커즈를 함께 매칭하는 등 스포티한 느낌도 짙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실용적인 어반(Urban·도시적인) 스타일'을 이번 봄·여름 시즌 남성복 트렌드로 전망한다고 24일 밝혔다. 보유 브랜드인 갤럭시, 로가디스 등을 통해 어반 아이템을 제안했다.

갤럭시는 기존 트렌치코트로 대변되던 봄 스타일 제안에서 벗어나 에어코트, 블루종(짧은 점퍼) 등 좀더 가볍게 입을 수 있는 제품을 선보였다. 변덕스러운 날씨에 대비해 휴대가 간편할 뿐만 아니라 화사한 색상으로 패션성을 높였다. 신축성이 뛰어난 스트레치 재킷, 바지로 활동성도 고려했다.

로가디스는 재킷을 생략하고 입을 수 있는 '뉴 코트'를 출시했다. 차이나 목깃, 하이넥 스타일로 젊은 감성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스트레치 소재의 홑겹이어서 여름철에도 활용할 수 있다. 지퍼 등 디테일을 생략하고 스냅버튼으로 처리해 심플한 느낌을 준다.

갤럭시라이프스타일은 간절기(환절기)를 겨냥해 조끼 탈부착이 가능한 파카형 아우터, 재킷형 카디건 등을 선보였다. 또다른 브랜드인 슬로웨어는 가볍고 생활방수가 가능한 나일론 100% 재킷을 내놨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어반 스타일'을 완성하기 위해 수트 안에 입는 이너웨어로 폴로 니트, 목깃 티셔츠 등 캐주얼 아이템을 고를 것을 제안했다.

갤럭시는 일명 '청둥오리색'인 틸그린 색상의 수트에 밤색 계열의 폴로 니트를 함께 코디해 부드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로가디스는 밝은 회색 수트에 흰색 티셔츠를 매칭해 편안한 느낌을 극대화했다.

오수민 삼성패션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최근 남성복은 정형화한 틀에서 벗어나 부드럽고 유연한 스타일로 변화하고 있다"며 "부드러운 색상, 여성스러운 디테일이 반영된 상품도 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