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찾은 '어벤져스4' 주역들, 개성 넘치는 패션 '눈길'

브리 라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내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9.04.15 21:31  |  조회 3751
(왼쪽부터) 배우 브리 라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사진=김휘선 기자
(왼쪽부터) 배우 브리 라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사진=김휘선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하 '어벤져스4')의 브리 라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가 한국을 찾았다.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는 영화 '어벤져스4'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브리 라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는 각자의 개성이 드러나는 옷차림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브리 라슨, 망토 패션+올백 헤어 '걸크러시'




/사진=김휘선 기자
/사진=김휘선 기자
브리 라슨은 '어벤져스4'에서 강인한 여성 캐릭터 '캡틴마블'을 연기한다. 브리 라슨은 이날 '발렌티노' 2019 가을 컬렉션의 화려한 프린트 원피스와 가죽 망토를 입고 등장했다.

여기에 그는 검은색 스타킹과 가죽 앵클부츠를 신고 슬림한 몸매를 뽐냈다.

브리 라슨은 마치 숏커트로 자른 듯 깔끔하게 올려 묶은 헤어스타일로 강렬한 이목구비를 강조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갈색 슈트에 빨간 부츠 '개성만점'



/사진=김휘선 기자
/사진=김휘선 기자

평소 독특하고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 회자되는 '아이언맨' 역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이번 행사에서는 오렌지브릭 색상의 정장에 꽃무늬 넥타이와 행커치프를 매치하고 등장했다.

트레이드 마크라고 할 수 있는 틴티드 선글라스와 세운 머리를 연출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투박한 빨간색 부츠를 착용해 멋을 냈다.

/사진=김휘선 기자
/사진=김휘선 기자
그의 개성 넘치는 슈트 룩의 스타일링을 맡은 스타일리스트 진 양은 그가 착용한 아이템이 모두 고가의 아이템이라고 밝혔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착용한 슈트는 '까날리' 제품이다. 선글라스는 '커틀러앤그로스', 넥타이는 '더 타이바', 설포 색이 달라 독특한 부츠는 '토즈' 제품이다. 사진에는 잘 보이지 않지만 시계는 '까르띠에'라고.



◇제레미 레너, 스웨이드+데님 "평범한 듯 멋스럽게"




/사진=김휘선 기자
/사진=김휘선 기자
'호크아이' 역으로 활약 중인 제레미 레너는 평범한 듯 멋스러운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깔끔하게 세운 헤어스타일을 연출한 제레미 레너는 넥라인이 높게 올라오는 흰색 쇼트칼라 셔츠를 입었다. 그는 따뜻한 회색 톤의 면 재킷과 스웨이드 점퍼를 레이어드했다.

제레미 레너는 워싱이 돋보이는 슬림한 데님 진과 스웨이드 구두를 매치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캐주얼 룩을 완성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