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르 패닝, 빈티지한 꽃 드레스…모델과 비교해보니

제 72회 칸 영화제 참석한 엘르 패닝, '발렌티노' 꾸뛰르 드레스 착용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19.05.16 14:32  |  조회 2407
배우 엘르 패닝, 발렌티노 2019 꾸뛰르 컬렉션/사진=Reuters, 발렌티노
배우 엘르 패닝, 발렌티노 2019 꾸뛰르 컬렉션/사진=Reuters, 발렌티노
배우 엘르 패닝이 빈티지한 꽃 드레스로 칸 영화제 레드 카펫을 사랑스럽게 물들였다.

엘르 패닝은 15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레 미제라블' 레드 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엘르 패닝은 이번 칸 영화제에 배우로서가 아닌 심사위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배우 엘르 패닝/사진=Reuters
배우 엘르 패닝/사진=Reuters
이날 엘르 패닝은 풍성한 러플 장식의 케이프를 두른 듯한 빈티지 플로럴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가슴 라인이 드러나는 독특한 네크라인의 드레스를 선택한 엘르 패닝은 빈티지한 드레스에 맞는 헤어 스타일을 연출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돋보였다.

배우 엘르 패닝/사진=Reuters
배우 엘르 패닝/사진=Reuters
앨르 패닝은 드레스에 달린 주머니에 손을 넣어 풍성한 스커트 자락을 돋보이거나, 리본 스트랩이 달린 드레스 후면을 강조하는 등 드레스의 디테일을 활용하며 다양한 포즈를 선보였다.

또한 엘르 패닝은 촘촘하게 땋은 머리를 헤어 밴드처럼 가볍게 두르고, 작은 꽃송이를 군데 군데 꽂아 봄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발렌티노 2019 꾸뛰르 컬렉션/사진=발렌티노
발렌티노 2019 꾸뛰르 컬렉션/사진=발렌티노
엘르 패닝이 선택한 드레스는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발렌티노'의 2019 오뜨꾸뛰르 컬렉션 제품이다.

모델은 풍성한 러플 장식과 백 리본 타이, 풍성한 스커트 자락이 돋보이는 드레스를 입고, 꽃잎 장식을 붙인 메이크업을 연출한 모습으로 런웨이에 올랐다.

모델은 케이프를 두른 듯한 디자인의 드레스를 입고, 드레스의 주머니에 손을 가볍게 꽂아 드레스의 디테일을 살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