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담 뽐낸 원진아, 목소리 칭찬에 "키로 갈 에너지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19.06.18 17:02  |  조회 1740
배우 원진아/사진=원진아 인스타그램
배우 원진아/사진=원진아 인스타그램
배우 원진아가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원진아는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영화 '롱 리브 더 킹' 홍보를 위해 방송에 출연한 원진아는 DJ 김태균이 "목소리가 매력적이다"라고 칭찬하자 ""키로 가야할 에너지가 목소리로 간 것 같다"고 유쾌하게 답했다.

원진아는 청초한 외모와 중저음의 목소리가 돋보이는 배우로 키는 163㎝이다.

또한 원진아는 함께 출연한 김래원이 "영화 시작부터 원진아에게 뺨을 맞는 장면이 있다"고 밝히며 "목이 돌아가서 다음 날까지 아팠다"고 폭로하자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그는 "처음엔 내 손을 보며 '손이 작아 잘 못 때릴 것 같다'고 하더니 맞은 후에 '아프긴 아프다'라고 하더라"며 촬영 뒷이야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영화 '롱 리브 더 킹'은 우연한 사건으로 일약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이다. 원진아는 극 중 강단 있는 인권변호사 강소현 역을 맡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