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해리 왕자♥메건 마클, 야구장 데이트…"블랙 커플룩"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9.07.03 15:54  |  조회 2163
/사진=/AFPNews=뉴스1
/사진=/AFPNews=뉴스1
영국 해리 왕자와 석세스 공작부인 메건 마클이 야구장 커플룩을 선보였다.

지난 6월 29일(현지시간)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은 메이저리그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 라이벌전에 깜짝 등장했다.

이번 경기는 영국의 퀸 엘리자베스 올림픽 파크에서 사상 처음 진행된 야구 경기다. 현재 출산 휴가 중인 메건 마클이 친정인 미국 프로야구팀의 경기에 참석한 것.

특히 두 사람은 블랙 컬러로 맞춘 야구장 커플룩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해리 왕자는 노란색 포인트가 있는 칼라 티셔츠에 면바지와 스웨이드 구두를 매치했다.


/사진=/AFPNews=뉴스1
/사진=/AFPNews=뉴스1
메건 마클은 허리에 커다란 벨트를 장식한 플레어 원피스 차림에 슬링백 플랫 슈즈를 신었다. 해당 의상은 영국 출신 디자이너 '스텔라 맥카트니'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마클은 머리카락을 자연스럽게 풀어 내리고 작은 귀걸이와 얇은 뱅글, 화려한 다이아몬드 반지를 착용했다.

한편 헤리 왕자와 메건 마클은 지난 5월6일 첫 아이인 아치 해리슨 마운트배튼-윈저(Archie Harrison Mountbatten-Windsor)를 출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