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호캉스족 잡아라'…중복 보양식 마케팅 나선 특급호텔

호텔 고급 이미지 앞세운 이색 보양식…전복·장어 등 전통 보양식부터 치킨, 오곡빵까지 다양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  2019.07.21 15:11  |  조회 1150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 델리는 오는 8월 말까지  친환경 무항생제 닭을 활용한 '황제치킨' 메뉴를 선보인다. /사진=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 델리는 오는 8월 말까지 친환경 무항생제 닭을 활용한 '황제치킨' 메뉴를 선보인다. /사진=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업계가 최고급 식자재를 활용한 이색 보양식을 선보이며 피서철 '호캉스(호텔+바캉스)'족 공략에 나섰다. 중복(中伏)과 함께 본격적인 한여름이 시작되면서 보양식 마케팅이 잇따르고 있다. 전복, 장어 등 전통 보양식부터 황제치킨 등 쉽게 보기 어려운 이색 보양식까지 메뉴도 다양하다. 고급 식자재, 전문 셰프 등 특급호텔이 가진 이미지를 살린 '믿을 만한 보양식'이라는 점을 내세워 소비자를 끌어들이고 있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서울 코엑스는 오는 8월까지 '식도락'들의 원기회복을 위해 특허까지 출원한 '황제치킨'을 내놨다. 그랜드 델리 이색 보양메뉴로 친환경 무항생제 닭을 초정리 천연 탄산수 염지 기법으로 만든 로스트 치킨이다. 고기 육질이 쫄깃하고 달라붙는 식감이 특징이다. 함께 구성되는 소시지 2종 역시 호텔 셰프가 특허받은 염도를 낮춘 저칼로리 소시지다.
'여름 호캉스족 잡아라'…중복 보양식 마케팅 나선 특급호텔
중식당 웨이루에서는 중국 삼국지 속 유비, 관우, 장비 삼형제의 보양식을 따온 '영웅호걸의 여름 보양식' 메뉴를 준비했다. 중국 대표 보양식인 전복과 불도장, 북경오리로 구성한 코스다. 전복은 전쟁에서 눈병으로 고통 받던 관우가 먹고 증상이 호전돼 맹활약을 펼친 것으로 유명하다. 이 밖에 1층 뷔페 레스토랑 그랜드 치킨에서는 전라남도 낙지 연포탕, 경상북도 물곰치국, 제주 자리돔 물회 등 '전국 팔도 보양식' 메뉴를 선보인다.

웨스틴조선호텔 서울은 호텔 레스토랑 '아리아'에서 '삼복삼색(三伏三色)' 보양식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지난 초복에는 조선시대 양반 보양식이었던 여름 제철 식재료인 민어를 활용한 사시미를 제공했다. 중복인 이날부터 7일 간은 담백한 장어구이와 장어 샤브샤브를 테이블에 올린다. 오는 8월5일 말복에는 전복을 활용한 중국 전통 보양식 '전가복'을 선보일 예정이다.

호텔 베이커리 '조선델리'에서는 빵으로도 원기회복이 가능하도록 오곡을 활용한 '오곡 삼복빵'을 판매 중이다. 저온숙성 기법으로 발효시킨 백숙 모양의 빵으로 눈과 입을 사로 잡는다. 빵 속에는 닭 육수와 닭 다리살, 오곡쌀, 마스카포네 치즈 등 건강한 재료가 섞인 리조또가 들어 있다. 빵의 겉면은 빵가루를 입혀 구워내 후라이드 치킨같은 바삭한 식감도 즐길 수 있다.
웨스틴조선호텔 서울은 호텔 베이커리 '조선델리'에서 초복, 중복, 말복 기간에 맞춰 '오곡 삼복빵'을 판매한다. /사진=웨스틴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서울은 호텔 베이커리 '조선델리'에서 초복, 중복, 말복 기간에 맞춰 '오곡 삼복빵'을 판매한다. /사진=웨스틴조선호텔 서울
롯데호텔서울은 기본에 충실한 전통 보양식으로 승부에 나선다. 40년 전통의 한식당 '무궁화'는 바다의 인삼이라 불리는 해삼을 활용한 '인삼 해삼증'을 준비했다. 중식당 '도림'은 오는 8월까지 호텔 시그니처 메뉴인 '중국식 냉면'에 집중한다. 얼음물에 차갑게 씻은 면발에 노계, 오리, 상어연골뼈와 해물간장으로 간을 낸 상탕육수를 넣어 만들었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최상급 식재료에 특급호텔이 자랑하는 셰프의 손길이 더해진 보양식 메뉴가 여름철 호텔 인기상품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전통 보양식 뿐 아니라 소비자 눈길을 끌기 위해 호텔 레스토랑만의 특성을 살린 이색 보양식 개발에 나서는 추세"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