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극우 논란 티셔츠 한국인에 팔다가 걸렸다

'다케시마' 기사 리트윗한 작가와 콜라보…논란 커지자 판매 중단

머니투데이 양성희 기자  |  2019.08.22 14:55  |  조회 16157
유니클로 온라인스토어 화면 캡처
유니클로 온라인스토어 화면 캡처
유니클로가 극우 논란이 불거진 일본 애니메이션 작가와 손잡고 티셔츠를 판매해 또다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22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일본 애니메이션 '블리치', '은혼' 디자인을 새겨넣은 콜라보레이션 티셔츠를 판매해 논란을 샀다.

이 같은 사실이 퍼지면서 비난 여론이 조성되자 현재 유니클로는 온라인 스토어에서 해당 상품의 판매를 중단한 상태다.

'블리치'의 경우 작가 쿠보 타이토의 과거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게시글이 문제된 적 있다. 그는 2012년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인이 항일 교육을 받아 감정적으로 대응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했다. 해당 기사의 인터뷰에선 독도를 '다케시마'로 지칭했다.

'은혼'은 과거 다수의 욱일기 그림으로 우익 작품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번 사안과 관련, 유니클로 관계자는 "(판매 경위 등과 관련한 전반적인 내용을) 일본 본사에 확인 중"이라고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