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르, 캐나다서 첫 런웨이…'플러스사이즈 모델' 내세워

안다르, 2020 S/S 밴쿠버패션위크 참여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9.10.14 10:31  |  조회 1496
/사진제공=안다르
/사진제공=안다르
한국 애슬레저 브랜드 안다르가 지난 7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열린 2020 S/S 밴쿠버패션위크에서 첫 번째 런웨이 컬렉션을 선보였다.

안다르에 따르면 이번 밴쿠버패션위크 참석은 현지에서 직접 제안했다. 요가복의 본고장 캐나다에서 열리는 패션위크에서 브랜드의 비전과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사진제공=안다르
/사진제공=안다르
안다르는 런웨이 의상에 브랜드의 슬로건인 'Stretch your story'를 반영해 차별화된 브랜드 철학을 강조했다. 유연한 기능성 소재와 편안한 스타일링으로 현대 여성의 당당함과 자신감을 표현했다.

담백한 블랙 앤 화이트부터 부드러운 파스텔 컬러로 구성된 패턴과 홀로그램 소재 등 다양한 취향을 고려한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고성능 소재를 사용해 편안하고 안정감이 느껴지는 아웃핏에 중점을 뒀다.

/사진제공=안다르
/사진제공=안다르
특히 안다르는 이번 런웨이에서 국내 최초로 플러스 사이즈 모델을 올렸다. 편안한 실루엣과 다양한 사이즈로 안다르가 지향하는 브랜드 방향성의 'Body Positive'(바디 포지티브, 자기 몸 긍정주의)를 전달했다.

쇼가 끝난 후 피날레에는 신애련 대표를 비롯해 안다르 디자이너 관계자들이 무대에 올라 박수 갈채를 받았다.

안다르 신애련 대표는 "애슬레저 본고장에서 열린 S/S 2020 밴쿠버 패션위크에 참석하게 되어 너무나 영광이다. 다양한 나라의 패션 관계자들에게 안다르의 비전과 아이덴티티를 소개하게 되어 감격스러웠다"라며 "앞으로도 안다르만의 기술력과 디자인을 통해 국내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누구나 입을 수 있고 누구나 좋아하는 브랜드로 성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과 포부를 전했다.
(정중앙) 안다르 신애련 대표 /사진제공=안다르
(정중앙) 안다르 신애련 대표 /사진제공=안다르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