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극 아니고 '무자극'…ABH+ '디모이스처' 한 달 써보니

[에디터 체험기] ABH+(에이비에이치플러스) '디 모이스처 크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이은 기자  |  2019.11.17 10:00  |  조회 1820
/사진제공=에이비에이치플러스(ABH+)
/사진제공=에이비에이치플러스(ABH+)
가을까지만해도 잘만 쓰던 화장품이 효과가 '1'도 없는 느낌이라면 주목. 건조한 바람에 푸석해지고 트러블이 생기는 피부가 고민이라면 피부 장벽을 강화하는 스킨케어 아이템을 사용해보자.

스타일M 에디터들은 서울대병원 피부과전문의 정진호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브랜드 ABH+가 선보인 '디모이스처 크림'을 사용해봤다. '저자극'이 아닌 '무자극'을 내세운 크림은 정말 피부 개선 효과가 있을까. 한 달 간 직접 사용해보고 느낀 후기를 소개한다.



◇이 제품 써봤어요



/사진제공=에이비에이치플러스
/사진제공=에이비에이치플러스
△에이비에이치플러스(ABH+) '디모이스처 크림'(50ml, 5만원)
=피부에 아무 자극이 없는 +PH5~5.5의 약산성 제품이다. '무자극'으로 예민한 피부도 촉촉하고 건강하게 가꿀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환절기 피부 트러블을 안정시키는 보습 성분에 집중했다. 다량 함유된 세라마이드 성분이 수분 보호막을 형성해 보습을 유지하고 메이크업 지속력을 높인다.



◇ABH+ 디모이스처 크림 솔직 평가



/사진=마아라 기자
/사진=마아라 기자
▷마아라(나비존 모공이 고민인 중복합성 피부)
=바르자마자 "내가 지금 크림을 바른 게 맞나?"라는 생각이 든다. 제품 설명엔 무거운 제형이라고 돼있지만 '산뜻하다'로 표현하고 싶다. 가볍고 빠르게 흡수된다. 오히려 기존에 사용하던 크림이 '꾸덕'한 제형이었기 때문에 적응이 필요했다.

유분은 올라오는데 피부가 건조하니 자꾸만 턱과 볼에 좁쌀 여드름이 올라와 고민인 참이었다. 너무 가벼운 질감에 놀라 양쪽 볼에 한 번씩 펌핑해 많은 양을 덜어 사용을 시작했다. 춥거나 미세먼지가 많다는 기상 보도가 있는 날에는 같은 양을 한 번 더 덧바르기도 했다.

일주일 이상 아침저녁으로 사용하니 '사무실에서 얼굴(피부)이 당기지 않네?'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2주 이상 사용하니 계속 옆으로 번지면서 생기던 좁쌀 여드름도 자취를 감췄다.

/사진=마아라 기자
/사진=마아라 기자
▷이은(T존에 유분기가 많은 복합성 피부)
=영양이 과다하면 트러블이 나는 편이라 평소 스킨케어 단계를 최소화한다. 피부가 갑자기 민감해질 때가 있어 저자극 제품을 꼭 구비해놓는 편이다.

디모이스처 크림은 펌핑 타입이라 양 조절도 쉽고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마음에 들었다. 발림성이 좋아 한 번만 펌핑해도 얼굴 전체에 보습감이 느껴질 정도로 충분히 바를 수 있다. 두 번 펌핑하면 목과 데콜테 라인까지 발라 부드럽게 마사지할 수 있을 정도다.

바르고 나서 얼굴이 답답하다는 느낌이 들지 않아 좋았다. 완전히 쏙 흡수되지 않고 적당히 보습막이 남아 있는 채로 마무리 돼 베이스 메이크업이 찰싹 달라붙는 느낌이다. 하지만 너무 많이 바르면 피부 위에서 겉도는 느낌이 들어 메이크업 전엔 양 조절이 필수다.

적당히 기분 좋게 촉촉한 느낌이라 데일리 크림으로 애용했다. 이 제품을 사용하면서는 흔히 '피부가 뒤집어졌다'고 표현하는, 피부가 갑자기 붉게 일어난 일이 없어 만족스러웠다.



ABH+ 디모이스처 크림 총평


마아라=환절기 피부 트러블을 진정시키는 '피부 안정 모이스처'. 피부를 건강하게 가꾸는 진정한 더마 화장품.

이은=부담 없이 누구나 바를 수 있는 순한 보습제. 민감성 피부에 데일리로 사용할 크림을 찾고 있다면 딱!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