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스트리트 캐주얼 ‘던스트’, 프랑스 파리 진출

머니투데이 오정은 기자  |  2020.01.22 10:05  |  조회 782
LF 스트리트 캐주얼 ‘던스트’, 프랑스 파리 진출
LF의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던스트(Dunst)가 패션의 본고장 프랑스 파리에 진출했다고 22일(한국시간) 밝혔다.

던스트는 지난 15일 개막한 2020 F/W 파리 남성복 패션위크 기간에 맞춰 파리의 마레지구에 위치한 프랑스 최대 규모의 쇼룸, ‘Romeo Showroom’으로부터 입점 제안을 받았다. 2020 F/W(가을/겨울) 파리패션위크 기간 동안 파리를 찾은 전세계의 백화점 및 편집숍 바이어와 고객을 대상으로 맨투맨 티셔츠를 비롯한 브랜드의 주요 제품을 선보여 예상을 뛰어넘는 판매 반응을 보이고 있다.

던스트가 입점한 ‘로미오 쇼룸(Romeo Showroom)’은 세계 패션의 본고장 프랑스 파리에서도 가장 멋쟁이들이 많이 찾는 패션 특구로 손꼽히는 마레지구에 위치했다. 로미오 쇼룸은 유럽 최고 수준의 쇼룸이자 상품 전시 공간만 100평이 넘는 초대형 쇼룸으로 전세계 패션 피플들의 성지 중 하나로 손꼽힌다.

던스트는 2019년 2월, LF의 사내 벤처 지원 프로그램으로 탄생한 고감도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다. 던스트(Dunst)는 ‘형체가 없는’이라는 브랜드명이 의미하듯 패션, 건축, 사진, 그래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종사하는 젊은 아티스트들이 모여 기획, 생산, 영업, 마케팅 등에 걸친 모든 의사결정을 자율적이고 혁신적인 방식으로 운영하는 디자인 스튜디오다.

던스트는 론칭한지 1년이 채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무신사, 29CM, W컨셉 등 밀레니얼 세대들이 주목하는 패션 편집숍 및 온라인몰을 중심으로 유통망을 전개했다. ‘클래시 턴업진(CLASSY TURN-UP JEANS)’ 청바지, ‘뉴트로 유스(NEWTRO YOUTH)’ 그래픽 티셔츠 등 브랜드를 대표하는 시그니처 아이템을 탄생시키는 한편, 중국, 대만, 일본, 미국 등 전세계 주요 패션시장에 잇따라 진출했다.

유재혁 LF 던스트 팀장은 “스트리트 캐주얼은 최근 수 년 새 급성장하며 시장 자체가 남성복, 여성복과 같은 일반 복종의 한 분야로 자리잡았다"며 "밀레니얼 세대의 전폭적인 지지와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이들 요구를 적극 상품기획과 마케팅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