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들이 잘못 보낸 나의 뒷담화 메시지, 받아본 적 있나요?

[이현지의 컬티즘<41>] 미움받을 용기, 당신에겐 있습니까? 불안한 현대인들의 의지와 용기에 대하여

머니투데이 스타일M 이현지 칼럼니스트,   |  2015.03.30 09:41  |  조회 5680
컬티즘(cultism). 문화(culture)+주의(ism)의 조어. 고급문화부터 B급문화까지 보고 듣고 맛보고 즐겨본 모든 것들에 대한 자의적 리뷰이자 사소한 의견.
/사진=도서 '미움받을 용기'
/사진=도서 '미움받을 용기'
"재밌는 이야기 해줄까." 회사 화장실에서 마주친 동기A가 씁쓸하게 웃으며 말을 꺼냈다. 직감적으로 재밌는 이야기가 아니란 걸 알았다. 한마디로 뒷담화 테러다. 며칠 전 선배가 메신저로 A의 뒷담화를 하는 것을 잘못 보내는 바람에 A가 그 메시지를 보게 된 것이다. 뒷담화 메시지를 당사자에게 잘못 보내는 것은 상상하기도 싫은 끔찍한 상황이지만 생각보다 빈번하게 발생한다. 그동안은 대부분 상사의 욕을 하다 걸리는 가해자의 입장만 들었었는데, 자신에 대한 뒷담화를 면전에서 들은 피해자의 심정은 그보다 더 안타까웠다.

나 역시 다른 사람이 했던 나에 대한 좋지 않은 언급을 돌려 들어본 유쾌하지 않은 경험이 있다. 이 경우 분노와 수치스러움, 자괴감이 한꺼번에 몰려온다. 모두가 날 좋아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받아들이려고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꽤 오랜 시간 힘들었다. 나 뿐만이 아닐 것이다. 다른 사람에게 잘 보여야 한다는 강박관념. 좋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의무감, 그렇지 못했을 경우 사회성이 결핍된 사람이라는 생각은 '긍정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이 모두 공통적으로 쓰고 있는 굴레다.

그래서일까. 서점가에 기시미 이치로의 '미움받을 용기'가 8주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이유 말이다. '미움받을 용기'는 프로이트, 융과 함께 '심리학의 3대 거장'이라고 불리우는 알프레드 아들러의 심리학을 대화체로 쉽게 풀어낸 책이다. 데일 카네기, 스티븐 코비 등의 자기계발서 작가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회가 점점 각박해지면서 심리학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지만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아들러의 심리학이 일본과 한국에서 갑자기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현상이 놀랍다.

내가 처음 아들러의 심리학을 접한 것은 아동의 열등감에 대해 아들러의 개인심리학으로 풀어낸 교육 관련 논문을 읽었을 때다. 개인의 의지로 어찌할 수 없는 '무의식'과 '트라우마'를 이야기하는 프로이트적 심리학에 비해 아들러의 심리학은 개인의 주체성을 매우 강조한다는 점이 신선했다. 아들러는 모든 개인문제는 '인간관계'에서 발생하며 이는 개인의 의지와 용기로 해결할 수 있다고 말한다.

현재 시중에 판매되는 아들러의 심리학 서적들의 특징은 심리학이라기엔 쉽고 자기계발서라기엔 새롭다. 그렇기 때문에 아들러의 심리학이 궁금한 심리학 입문자들도 관심을 갖고 자기 계발서가 필요한 독자들에게도 어필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아들러의 심리학을 읽는 밤'이라든가 '미움받을 용기'라든가 하는 제목들도 매력적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독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아들러가 현대 사회에서 소외되어가는 '개인'에 주목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집안, 학벌, 스펙, 국적 등 사회적으로 이미 위치 정해진 것들 사이에서 좌절을 맛보고 자신의 의지로 할 수 있는 것은 포기하는 일밖에 없다는 '삼포세대'들, 산업 사회 속에서 언제든 대체가능한 인력으로 불안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다시금 나 자신의 의지와 용기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우려가 되는 부분도 있다. 한병철 교수는 '피로사회'에서 현대 성과사회는 모든 것을 개인의 문제로 치부해버리고 사회구조적 모순을 외면한 채 살아남지 못하는 개인을 낙오자로 치부해버린다고 이야기한다. 아들러의 심리학 역시 잘못 해석할 경우 모든 인간관계에서의 문제는 개인의 문제이며 그것을 극복하지 못하는 것은 개인의 능력 부족이라고 해석될 수 있다. 현재 시중에 판매되는 아들러 심리학 서적들은 아들러 심리학의 한 부분만을 대중적으로 해석하고 있으며, '개인 심리학'이라는 것이 모든 문제를 개인이 해결해야 한다는 간단한 논리가 아님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동료들이 잘못 보낸 나의 뒷담화 메시지, 받아본 적 있나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