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빈티지 러버?" 감성 저격하는 '2020 봄 원피스 패션'

요즘 날씨에 입기 좋은 원피스 룩은?…2020 런웨이 속 원피스 디자인 '눈길'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05.14 00:00  |  조회 4623
아침 저녁 선선하고 낮은 따뜻한 봄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요즘 같은 날씨에는 가벼운 재킷이나 풀오버와 레이어드하기 좋은 원피스가 딱이다.

2020 봄여름 런웨이에서는 올봄 빈티지 러버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원피스를 대거 내놨다. 트렌디하면서 멋스럽게 입을 수 있는 감성 저격 원피스 디자인을 소개한다.



◇말 그대로 '샤랄라'…플라워 패턴&티어드 맥시 원피스


/사진=스텔라 맥카트니, 에르뎀, 디올 2020 봄여름 컬렉션
/사진=스텔라 맥카트니, 에르뎀, 디올 2020 봄여름 컬렉션
꽃무늬는 빈티지 룩의 기본이 아닐까. 잔무늬부터 옷 전체에 커다랗게 그려진 플로럴 패턴의 드레스가 올 여름까지 쭉 인기를 끌 전망이다.

플로럴 패턴은 자연적인 느낌과 함께 밝고 화사한 컬러가 경쾌한 느낌을 자아낸다. 특히 올해에는 캉캉 스커트처럼 러플 단을 여러개 겹친 티어드 원피스가 특히 유행이니 주목하자.

/사진=짐머만, 에르뎀, 샤넬, 오스카 드 라 렌타 2020 봄여름 컬렉션
/사진=짐머만, 에르뎀, 샤넬, 오스카 드 라 렌타 2020 봄여름 컬렉션
티어드 드레스는 짐머만처럼 네크라인부터 시작하거나 샤넬처럼 스커트 밑단에 장식돼 풍성한 볼륨감을 연출한다. 각선미를 드러내고 싶다면 짐머만처럼 짧은 미니 원피스를 골라보자.

지난 시즌에 이어 계속해서 미니보다 롱 길이가 패션피플의 사랑을 받는 중이다. 런웨이처럼 바닥을 쓸어내는 길이보다는, 신발을 신었을 때 발목이 살짝 드러나는 길이로 고르면 일상에서도 불편함 없이 입을 수 있다.



◇빈티지한 벽지 패턴?…기하학적 무늬


/사진=오스카 드 라 렌타, 크리스토퍼 케인 2020 봄여름 컬렉션
/사진=오스카 드 라 렌타, 크리스토퍼 케인 2020 봄여름 컬렉션
북유럽풍의 주방에서나 볼 법한 벽지 패턴을 이어붙인 듯한 월 페이퍼 드레스도 런웨이에 다수 등장했다. 오스카 드라 렌타와 크리스토퍼 케인은 다양한 플로럴 패턴을 패치워크한 느낌의 드레스 룩을 선보였다.

오스카 드 라 렌타는 부드러운 파스텔 톤 분위기의 패턴을 활용했다. 드레시한 느낌의 오프숄더가 보헤미안 풍의 감성적인 의상으로 변모한 모습이다.

크리스토퍼 케인은 브라운, 오렌지, 베이지 색상을 사용해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아우터 안에 받쳐 입기 좋은 슬립 드레스, 단품으로 멋스럽게 입을 수 있는 파워숄더 디자인이 일상에서도 활용할만 하다.



◇봄부터 여름까지 입는 니트 원피스




/사진=오스카 드 라 렌타, 스텔라 맥카트니 2020 봄여름 컬렉션
/사진=오스카 드 라 렌타, 스텔라 맥카트니 2020 봄여름 컬렉션
최근 인테리어 소품으로 유행인 마크라메, 라탄이 떠오르는 크로셰 원피스도 눈여겨보자. 크로셰는 코바늘을 이용해 뜬 뜨개질 방법의 총칭이다.

성글게 엮어 속이 비치는 크로셰 원피스는 여름에 비치웨어로 입기 적합하지만 봄에는 다른 아이템과 레이어드해 입어 멋을 낼 수 있다.

/사진=디올, 로에베, 가브리엘라 허스트 2020 봄여름 컬렉션
/사진=디올, 로에베, 가브리엘라 허스트 2020 봄여름 컬렉션
디올은 셔츠 위에 크로셰 원피스를 레이어드했다. 모델은 양갈래로 땋은 브레이드 헤어스타일에 라피아 햇을 쓰고 휴양지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로에베처럼 헨리넥이나 셔츠 칼라가 부착된 디자인의 롱 크로셰 원피스는 미니 원피스나 핫팬츠 위에 덧입으면 은은하게 비춰 멋스럽다. 크로셰는 꼭 베이지나 아이보리가 아니더라도 화이트와 블랙은 물론 다양한 컬러로 선택해 볼 수 있다.

가브리엘라 허스트는 슬릿 원피스 안에 크로셰 스커트가 걸을 때마다 비치도록 스타일링했다. 크로셰의 빈티지한 느낌이 너무 강하다면 시도해 보기 좋은 스타일링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