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봄엔 '문방구 스타일' 구슬 액세서리가 뜬다

봄에 잘 어울리는 액세서리는?…블랙핑크 제니·태연·아이유 스타일 참고해봐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0.05.16 00:00  |  조회 4488
가수 태연, 선미, 아이유/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가수 태연, 선미, 아이유/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옷차림이 가볍고 산뜻해지는 봄, 간결한 옷차림에 화사한 주얼리로 포인트를 더하기 좋은 계절이다.

주얼리만 제대로 매치해도 밋밋한 스타일에 생기를 불어넣고 한결 감각적인 느낌을 더할 수 있다는 사실.

어떤 액세서리를 선택하고 어떤 옷에 어떻게 매치해야 할 지 막막하다면 스타들의 주얼리 스타일링을 참고하자.

패션 감각이 남다른 스타들이 선택한 주얼리와 이를 멋스럽게 연출하는 법을 소개한다.



◇태연·설현…아기자기한 비즈 액세서리


가수 태연, 아이유, 그룹 AOA 설현, 다비치 강민경/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가수 태연, 아이유, 그룹 AOA 설현, 다비치 강민경/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올봄엔 알록달록한 구슬을 엮어 만든 '비즈 액세서리'가 대세다.

'레트로 감성'이 녹아있는 비즈 액세서리는 반지, 목걸이, 팔찌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즐길 수 있다. 실버, 골드 소재에 비하면 가격도 저렴한 편이라 부담이 적다.

비즈 액세서리는 티셔츠, 청바지 등 캐주얼한 옷차림에도 잘 어울려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가수 태연, 가수 아이유, 그룹 다비치 강민경, AOA 설현은 아기자기한 비즈 액세서리로 멋을 냈다.

태연은 네크라인이 시원하게 파인 민트색 캐미솔에 알록달록한 꽃모양 비즈 목걸이를 여러 겹 레이어링해 봄 분위기를 살렸으며, 아이유는 하늘색 니트에 알록달록한 비즈 팔찌를 착용해 포인트를 더했다.

강민경은 스웨트 티셔츠와 청바지를 매치한 캐주얼룩에 구슬의 크기와 색감이 서로 다른 비즈 반지를 여러 손가락에 겹겹이 착용해 포인트를 더했다.

배우 한보름/사진=한보름 인스타그램
배우 한보름/사진=한보름 인스타그램
비즈 액세서리는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대로 직접 만들어 착용할 수도 있어 인기다.

배우 한보름은 자신이 직접 제작한 비즈 액세서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알록달록한 꽃모양 팔찌와 반지, 컬러풀한 진주 모양의 반지와 팔찌 등 다양한 디자인이 돋보였다.

한보름은 깔끔한 화이트 셔츠와 스트라이프 뷔스티에를 매치한 룩에 비즈 액세서리를 여러 개 착용해 포인트를 더했다.



◇강민경·선미, 반지 레이어링


그룹 다비치 강민경/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그룹 다비치 강민경/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새로운 주얼리를 장만하기 보단 이미 가지고 있는 반지를 활용하고 싶다면 반지 레이어링에 도전해보자.

다양한 반지를 레이어링해 착용하면 오피스룩에도 잘 어울리는 럭셔리한 주얼리 스타일이 탄생한다.

강민경과 선미는 한 가지 컬러로 바른 원 컬러 네일아트와 함께 다양한 디자인의 반지를 겹겹이 레이어링해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했다.

강민경은 간결한 디테일이 살아있는 에르메스 주얼리를 검지에, 원석 장식이 돋보이는 반지를 약지에 착용해 멋스러운 액세서리 믹스매치를 선보였다.

원석 대신 반짝이는 보석의 반지를 착용해 깔끔한 스타일을 연출하기도 했다.

가수 선미/사진=선미 인스타그램
가수 선미/사진=선미 인스타그램
선미는 여러 손가락에 반지를 하나씩 착용한 강민경과는 달리 한 손가락에 반지를 여러 개 착용해 화려한 무드를 연출했다.



◇블랙핑크 제니
·차정원, 목걸이 레이어링


올봄엔 '문방구 스타일' 구슬 액세서리가 뜬다
포근해지는 날씨 만큼 노출이 점차 많아지는 계절, 네크라인이 시원하게 파인 상의엔 목걸이를 여러 겹 레이어링해 허전함을 채워보자.

그룹 블랙핑크 제니, 가수 태연, 배우 차정원은 네크라인이 드러나는 일자 톱 드레스와 셔츠, 브이넥 니트에 목걸이를 여러 겹 착용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제니와 태연, 차정원은 모두 가느다란 체인과 간결한 라운드 디자인의 메달 목걸이를 매치해 깔끔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목선에 딱 달라 붙지 않고 쇄골 아래로 자연스럽게 내려오는 루스한 디자인을 선택한 것이 공통점이다. 차정원은 메달 목걸이와 작은 진주알이 엮인 진주 목걸이를 레이어드하기도 했다.

배우 이다희, 가수 티파니 영, 경리, 제시카/사진=엠넷, 각 스타 인스타그램
배우 이다희, 가수 티파니 영, 경리, 제시카/사진=엠넷, 각 스타 인스타그램
보다 과감한 스타일을 원한다면 보다 굵고 큼직한 체인 목걸이를 함께 레이어링 해도 좋다.

가수 티파니영과 제시카처럼 깔끔한 메달 목걸이를 기본으로 목에 딱 달라붙는 디자인의 체인 목걸이를 함께 착용하면 데일리 스타일로도 손색 없다.

가수 경리처럼 길게 늘어지는 라인 목걸이와 함께 굵은 체인 초커를 매치하거나 배우 이다희처럼 다양한 컬러와 굵기의 체인 목걸이를 여러 겹 레이어링하면 보다 화려한 분위기를 낼 수 있다.

단, 화려한 목걸이를 여러 겹 착용할 땐 네크라인이 시원하게 파인 간결한 디자인의 의상을 함께 매치하는 것이 좋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