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냄새·각질 어쩌지?"…샌들 신기 전 '발 관리' 이렇게

단단한 발꿈치 각질, 여러 번에 걸쳐 제거해야 안전…발냄새 없애는 방법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0.06.18 00:00  |  조회 301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발가락과 발꿈치를 모두 드러내는 여름 샌들을 신어도 될 만큼 무더운 날씨가 찾아왔다. 하지만 딱딱하게 굳은 발 각질과 쿰쿰한 발냄새 때문에 고민에 빠진 이들도 있다.

샌들을 신기 전 매끈하고 산뜻한 발을 준비하고 싶다면 여름철 대비 발 관리법에 주목하자. 쉽고 간단한 발 뒤꿈치 각질 제거법과 발냄새 관리법을 소개한다.



◇발 각질은 왜 생길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발에는 피지선이 없어 수분이 부족할 경우 건조해지고 갈라지기 쉽다. 나이가 들수록 발꿈치가 거칠어지고 딱딱해지는 것도 체내 수분량이 점차 낮아지기 때문이다.

또한 발 각질은 잦은 마찰이 생겼을 때도 쉽게 생긴다. 발꿈치는 특히 매일 체중을 견뎌야 하는 부위인데다 신발로 인해 마찰이 잦은 만큼 각질이 생기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각질을 오랜 시간 방치할 경우 미관상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각질층이 두꺼워지고 피부가 갈라지면서 피부 염증을 유발할 수도 있어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가볍게 쌓인 발 각질은 풋 스크럽으로 제거할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볍게 쌓인 발 각질은 풋 스크럽으로 제거할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발 각질 제거는 주기적으로 할수록 관리가 쉽다. 일주일에 1~2회 정도면 충분하다.

따뜻한 물에 10분 정도 발 각질을 불린 후, 풋 스크럽으로 각질이 많은 뒤꿈치와 발 구석구석 생긴 굳은살 부분을 문질러 각질을 제거하면 된다.



◇이미 딱딱해진 발꿈치 각질 관리는?


두꺼워진 발꿈치 각질 모습./사진=게티이미지뱅크
두꺼워진 발꿈치 각질 모습./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발꿈치가 이미 거북이 등처럼 딱딱해진 경우 관리가 더욱 어려워진다. 발 각질을 오랜 시간 방치하지 않고 꾸준히 주기적으로 관리가 필요한 이유다.

이미 두껍고 딱딱해진 발꿈치 각질은 한 번에 제거하려고 하면 안 된다. 상처가 나기 쉽고, 잘못하다간 각질층이 더 두꺼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가볍게, 여러 번에 걸쳐 제거하는 것이 안전하다.

"발냄새·각질 어쩌지?"…샌들 신기 전 '발 관리' 이렇게
각질을 제거할 땐 깨끗하게 씻고 완전히 말린 발에 큐티클 리무버와 오일을 가볍게 발라 불린 뒤 사포나 메탈, 글라스 소재의 페디 파일(버퍼, 풋 파일)를 사용해 가볍게 문지르면 된다.

각질층이 가장 두꺼운 뒤꿈치에서 시작해 앞으로 문질러 제거하면 된다.

페디 파일은 알콜로 소독을 한 뒤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파일 표면이 거친 만큼 살짝만 문질러도 각질 정리가 되니 지나치게 강하게 문지르는 것은 피할 것.

메탈, 사포, 글라스 등 다양한 소재로 제작된 페디 파일./사진=반디 공식 홈페이지
메탈, 사포, 글라스 등 다양한 소재로 제작된 페디 파일./사진=반디 공식 홈페이지
메탈 페디 파일은 더 단단한 각질 제거에 효과적이며, 발이 촉촉할 때도 부드럽게 사용할 수 있다. 글라스 페디 파일은 세척이 용이하니 참고하자.

또한 각질을 제거한 뒤엔 촉촉한 풋 크림을 발라 충분히 보습을 해야 부드러운 상태가 지속된다.



◇쿰쿰한 발냄새 잡는 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발냄새는 발에서 나는 땀 때문에 생긴다. 땀 자체에서는 냄새가 나지 않지만 발 표피의 세균이 땀 성분을 분해하면서 악취를 만들어낸다.

특히 발에 각질이 많거나 땀이 많이 날수록 발냄새가 더 심하게 날 수 있다. 발을 자주 씻고, 발 각질 관리를 자주 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많은 이들이 쉽게 놓치는 부분은 발을 씻은 뒤 완벽하게 물기를 말리는 단계다.

발에 물기가 남아있는 상태로 방치하면 발가락 사이 사이에 박테리아가 번식해 발냄새를 유발할 수 있으니 꼼꼼히 닦아내야 한다.

발냄새를 잡아주는 '더샘 디어 마이 풋 프레시 스프레이', '페디베어 풋 리프레싱 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더샘, 페디베어
발냄새를 잡아주는 '더샘 디어 마이 풋 프레시 스프레이', '페디베어 풋 리프레싱 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더샘, 페디베어
발에 땀이 많은 편이라면 땀 흡수가 잘 되는 면 양말과 통기성이 좋은 신발을 신는 것이 좋으며, 여분의 양말을 가지고 다니면서 땀에 젖은 양말을 갈아 신는 것이 좋다.

땀이난 발이나 양말에 풋 스프레이나 풋 데오드란트를 뿌리는 것도 도움이 된다. 손 소독제나 알콜 스왑으로 땀이 난 발을 가볍게 닦아내는 것으로도 일시적인 탈취 효과를 얻을 수 있으니 참고하자.

땀 억제 기능을 지닌 '알루미늄클로로하이드레이트' 성분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부드럽게 롤링해 사용하는 롤 온, 크림 타입 등 다양하게 출시돼있다는 사실.

발에 해당 제품을 바르고 충분히 흡수시킨 뒤, 산뜻한 상태에서 양말을 신으면 땀이 나지 않도록 해 냄새 억제 효과를 누릴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