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랏빛 밤' 선미 vs 모델, 화려한 시퀸 드레스 "어디 거?"

[스타일 몇대몇] '로테이트' 퍼프 소매 시퀸 드레스 착용한 가수 선미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06.30 00:00  |  조회 4785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로테이트 비르거 크리스텐슨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로테이트 비르거 크리스텐슨
가수 선미가 원피스 하나로 무대를 사로잡았다.

지난 29일 선미는 싱글 앨범 '보라빛 밤'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온라인 생중계로 공개했다.

가수 선미. 인사에서는 화이트 힐을, 무대에서는 글리터 스니커즈를 신었다. /사진제공=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가수 선미. 인사에서는 화이트 힐을, 무대에서는 글리터 스니커즈를 신었다. /사진제공=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이날 선미는 꽃잎 패턴의 시퀸 장식이 돋보이는 퍼프소매 원피스를 입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커다란 링 귀걸이를 착용한 선미는 보라색 글리터 아이와 볼드한 립 메이크업을 연출하고 화려함을 더했다.

특히 선미는 인사에선 청키한 굽의 더블 스트랩 힐을, 무대에서는 글리터 장식의 스니커즈를 신었다.

/사진=로테이트 비르거 크리스텐슨
/사진=로테이트 비르거 크리스텐슨
선미가 착용한 의상은 '로테이트 비르거 크리스텐슨' 제품이다. 가격은 2500크로네(한화 약 45만원)다.

룩북 모델은 볼륨감있게 연출한 웨이브 헤어스타일과 자연스러운 색조 메이크업으로 화려한 드레스를 웨어러블하게 소화했다.

모델은 스틸레토 힐의 메탈릭한 스트랩 샌들을 매치해 드레스의 청량한 매력을 부각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