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 "빚쟁이 찾아와도 꿋꿋하게 밥 먹어…김창숙이 돈 빌려줘"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08.13 08:39  |  조회 1538
가수 혜은이, 배우 김영란, 박원숙, 문숙./ 사진제공=KBS
가수 혜은이, 배우 김영란, 박원숙, 문숙./ 사진제공=KBS
배우 박원숙이 어려웠던 시절 자신을 도와준 김창숙을 언급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박원숙과 김창숙이 어려웠던 과거를 회상했다.

박원숙은 "김창숙이 옆에서 적나라한 걸 다 봤다. 빚쟁이들이 방송국까지 찾아왔을 때 내가 '왜 그러냐. 나는 모른다'고 해서 갔을 때도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김창숙은 "어떤 분이 사업을 했는데 박원숙 앞으로 전부 해놓은 거다. 박원숙은 아무 것도 모르는데 대기실까지 빚쟁이들이 찾아왔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조폭들이 문 여는데서 어슬렁거렸다. 근데 밥을 먹더라"라며 "너무 웃겨서 '밥이 넘어가냐. 나같으면 쓰러졌다'고 물었는데 계속 밥을 먹더라"라고 회상했다.

문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는 상상도 못했다. 제가 아는 박원숙 언니는 굉장히 똑똑하신 분이다. 설마 언니까지 그런 줄 몰랐다"라며 처음 듣는 이야기에 깜짝 놀랐다.

김창숙은 떨어져도 다시 올라오는 박원숙의 끈기를 칭찬했다. 김창숙은 "이제 행복할 일만 있고 자연스럽게 사는 거다"라며 애정어린 응원을 전했다.

박원숙은 김창숙에 대해 "나의 어려운 상황 때 옆에서 지켜보면서 위로와 조언과 도움을 줘서 너무 고마웠다. 실제로 돈도 꿔줬다. 너무 고맙다"라며 고마워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