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가슴 드러낸 드레스"…영국 셀럽이 입은 '언더붑' 유행할까?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09.16 00:00  |  조회 88044
/사진=영국 리얼리티 tv 스타 할리 브래시 인스타그램
/사진=영국 리얼리티 tv 스타 할리 브래시 인스타그램
영국 리얼리티 TV쇼 '러브 아일랜드'에 출연한 할리 브래시가 아찔한 언더붑 드레스 자태를 뽐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14일(현지시간) '러브 아일랜드'시즌 5의 할리 브래시가 언더붑(underboob) 드레스를 입은 사진을 공개하며 앞으로의 패션 트렌드를 언급했다.

할리 브래시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2번째 생일을 맞은 기념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할리는 가슴 아래부터 배꼽까지 드러나는 과감한 디자인의 블랙 홀터넥 드레스를 입은 모습이다. 해당 게시물은 2만7800건의 좋아요를 받으며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더 선은 "이건 아무나 입을 수 있는 드레스는 아니지만, 솔직히 6개월 동안 갇혀있었다 보니 생각을 달리하게 된다"라는 내용을 덧붙이며 언더붑 드레스가 유행 반열에 오를지 모른다는 예측을 내놨다.

특히 서문을 통해 "6개월 전에 누가 '매일 트레이닝복만 입고 있는 게 지겨워질 거다'라고 말했다면 믿었겠느냐"라며 할리 브래시의 드레스가 "언더붑 트렌드에 도전할 일이 없다고 생각했던 고정관념을 다시 생각해보게 만들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모델 켄달 제너, 가수 레이디 가가, 할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모델 켄달 제너, 가수 레이디 가가, 할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언더붑 트렌드는 2017년 런웨이에 크롭톱보다 짧아 가슴이 드러나는 의상들이 등장하면서 화제가 됐다. 모델 켄달-카일리 제너 자매, 가수 리한나, 레이디 가가 등은 아랫가슴이 드러나는 과감한 디자인의 옷을 무대뿐 아니라 일상복으로도 착용했다.

당시 국내에서도 가수 씨엘, 제시 등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뽐낸 스타들이 도전해 관심을 모았다.

항간에서는 언더붑이 여성의 상의 탈의 자유를 주장하는 '프리 더 니플'(Free the Nipple) 운동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다는 주장도 있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