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 신민아 vs 모델, 꽃무늬 원피스 "어디 거?"

[스타일 몇대몇] '셀린느' 2020 F/W 컬렉션 원피스 착용한 배우 신민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09.20 01:00  |  조회 5144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셀린느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셀린느
배우 신민아가 스릴러퀸으로 입지를 다진다. 영화 '디바'를 통해서다.

지난 15일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디바'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신민아는 둥근 아이보리 칼라와 꽃무늬가 특징인 롱 원피스를 입고 무대에 섰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셀린느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셀린느
신민아는 검정색 스타킹과 메탈릭 실버 앵클 스트랩 슈즈를 신었다. 여기에 그는 체인 길이가 다른 목걸이를 레이어드하고 허리에 벨트를 착용해 포인트를 더했다.

특히 신민아는 시스루뱅을 내린 미디움 단발 헤어스타일을 연출하고 길게 늘어지는 모양의 귀걸이를 착용해 화사한 미모를 돋보이게 했다.

/사진=셀린느
/사진=셀린느
신민아가 착용한 원피스는 '셀린느' 2020 F/W 컬렉션 의상이다.

런웨이에서 모델은 신민아가 연출한 것처럼 체인 길이가 다른 목걸이를 매치했다. 신민아는 모델이 깊은 브이넥으로 연출한 것과 달리 칼라를 접어 네크라인을 보정한 것으로 보인다.

모델은 골드 뱅글과 반지를 착용하고 한 손에 클러치를 들었다. 모델은 신민아가 오픈토 슈즈를 신은 것과 달리 플랫폼 슈즈를 매치해 다리 길이를 더 길어 보이게 연출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